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복재문집(服齋文集)

유교문헌

 조선전기 문신·학자 기준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605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복재문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문신·학자 기준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605년에 간행한 시문집.
영역닫기영역열기편찬/발간 경위
원래 허봉(許篈)이 저자의 시문을 모아 간행하려다가 못했던 것을 1605년(선조 38) 저자의 증손 자헌(自獻)이 이경윤(李慶胤)의 서문과 박순(朴淳)·오억령(吳億齡)의 발문을 붙여 간행하였다. 그 뒤 1875년(고종 12) 저자의 방후손 우만(宇萬) 등이 중간할 때 이경윤의 서문 대신 박순의 발문을 서문으로 하고, 우만이 끝에 사유를 붙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서지사항
6권 2책. 목활자본. 규장각 도서·장서각 도서·국립중앙도서관 등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권1·2는 시 475수, 권3은 책(策) 1편, 소 1편, 연설(筵說) 2편, 권4는 서(書) 3편, 잡저 8편, 명 61편, 부록 권1은 척록(摭錄)으로 이황(李滉)·김정국(金正國)·강유선(康惟善)·노수신(盧守愼)·허봉·이호민(李好閔)·신흠(申欽)·이정구(李廷龜)·유성룡(柳成龍) 등의 저자에 대한 기록, 권2는 행장·시장(諡狀)·비기(碑記)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는 16세기 초의 작품이라는 점에서 볼 때 비교적 방대한 분량으로, 저자가 30세 미만의 젊은 나이에 극지인 온성에 위리안치(圍籬安置)되었을 때 지은 것이 많다. 그의 시는 가시울타리 속에서의 처절한 고독감, 젊음의 이상, 임금에 대한 충성심, 불의를 미워하는 적개심 등으로 점철되어 있다.
시의 많은 분량이 『해동시선(海東詩選)』에 실려 있는데, 그 중에서도 어머니와 형, 그리고 누이와 아내와 아들을 그리며 읊은 오율(五律)의 「옥중사가(獄中四歌)」 4수는 애절한 심정이 잘 표현된 대표적인 작품이다.
서(書) 3편은 모두가 안처순(安處順)에게 보낸 것이다. 그 가운데 1편에는 끝에 오언시(五言詩) 1수가 붙어 있는데, 친구와의 마지막 이별을 읊은 내용이다.
잡저의 「축장설(畜獐說)」·「양어설(養魚說)」·「위리기(圍籬記)」 등도 위리안치 되었을 때의 생활상을 그린 것들이다.
이 책에서 두 번째로 양이 많은 명은 「질욕혈(窒欲穴)」·「암실(暗室)」·「재도가(載道架)」·「대모관(戴慕冠)」·「해혹대(解惑臺)」 등으로, 역시 극지의 위리생활에서 자칫 포기해 버리기 쉬운 자신을 일깨우고 채찍질하는 내용들이다.
책은 사도(師道)의 존엄성과 그 확립을 강조한 내용으로, 비교적 긴 문장으로 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양홍열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