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서문상(徐文尙)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병조좌랑, 사간원정언, 세자시강원문학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서문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서문상 글씨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병조좌랑, 사간원정언, 세자시강원문학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달성(達城). 자는 국익(國益), 호는 송파(松坡)·나산(羅山). 판서 서성(徐渻)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제조(提調) 서경주(徐景霌)이고, 아버지는 부사(府使) 서정리(徐貞履)이며, 어머니는 판서 이시발(李時發)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655년(효종 6) 진사시에 합격, 음보(蔭補)로 세자익위사세마(世子翊衛司洗馬)가 되었다. 1668년(현종 9) 별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 이듬해 병조좌랑을 거쳐 1672년 홍문관에 등용된 뒤 사간원정언(司諫院正言)·세자시강원문학을 지냈다.
이듬해 시강원사서(侍講院司書)·홍문관부수찬(弘文館副修撰), 1674년 사헌부장령(司憲府掌令)·사간원헌납(司諫院獻納)·사헌부집의(司憲府執義)를 거쳐 1677년(숙종 3) 병조참의에 올랐다.
한때 가정을 잘 다스리지 못한다는 풍문으로 대간(臺諫)의 탄핵을 받았으나, 아들 서종태(徐宗泰)의 탄원으로 신원(伸寃)주 01)되었다. 시문에 능하였다. 뒤에 영의정에 추증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억울하게 입은 죄를 풀어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수건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