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순장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순장(殉葬)

    선사문화개념용어

     한 집단의 지배층 계급에 속하는 인물이 사망했을 때 그 사람의 뒤를 따라 강제적으로 혹은 자발적으로 죽은 사람을 함께 안치하는 매장법.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순장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선사문화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한 집단의 지배층 계급에 속하는 인물이 사망했을 때 그 사람의 뒤를 따라 강제적으로 혹은 자발적으로 죽은 사람을 함께 안치하는 매장법.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순장풍습은 죽은 뒤에도 피장자(被葬者)의 평상시 생활이 재현된다는 믿음에서 나온 것으로, 왕후 또는 귀족 등이 사망했을 경우에 첩(妾)·신하·종자(從者) 등을 함께 매장하는 것이 보통이다.
    이러한 풍습은 세계적으로 널리 분포한다. 그러나 그 중심은 신분계층이 존재하는 사회, 가부장제(家父長制)가 확립된 사회, 그리고 수메르·이집트·상(商) 등과 같은 절대왕권이 확립된 초기 고대문명 지역 및 그 영향권에 있던 지역이다.
    중국에서는 상나라(商)의 마지막 도읍지인 은허(殷墟)에서 다수의 청동기의 부장과 함께 순장을 동반한 묘제(墓制)가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하남성(河南省) 안양(安陽) 부근의 무관촌(武官村) 북쪽 대묘(大墓)에서는 79체의 인골(人骨)이, 후강(後崗)의 순장갱(殉葬坑)에서는 54개체의 인골이 발견되었다. 중국에서 순장이 성행했던 것은 서주(西周)까지이며, 그 이후에는 급격히 감소해 명기(明器) 또는 도용(陶俑)으로 대치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고대 오리엔트지역에서는 신석기시대의 예리코(Jericho) 유적에서 발견된 남자 시체가 순장된 것이라는 주장이 있긴 하지만, 본격적인 순장의 증거는 고대문명의 발생과 함께 나타나기 시작한다.
    예를 들면, 유프라테스강 하류의 우르(Ur) 유적에서 레오나르드 울리경((Wooley, Sir Leonard)에 의해 발견된 것이 있다. 기원전 2600년경 아바르기왕(Abargi)의 부인인 수아비로 알려진 푸아비(Pu-Abi)묘에서 발견된 순장자는 80명 정도라고 추정된다. 그 중 6인은 완전무장한 병사였고, 9인은 비싼 장신구로 치장한 여자였다. 즉 관 옆의 여자종 2, 하프연주자 1, 썰매 옆 남자 2, 무덤 속 부인 10, 그리고 묘 입구 보초 5명 등 현재 74명의 순장이 확인되었다.
    또한 이집트 아비도스에서 기원전 31세기경 제1왕조 2대 파라오인 아하(Hor-Aha) 왕의 무덤인 마스타바(mastaba) 발굴에서 송진과 뼈 조각이 묻어있는 천 조각이 나와, 제1왕조 때부터 미라를 만들었음이 확인되었다. 무덤 곁에서는 35구의 인골이 발견되었는데, 이들은 모두 목의 경추(頸椎)에 자살(刺殺)이나 교살(絞殺)의 흔적을 보이고 있어 이들은 모두 순장으로 묻힌 것으로 해석된다.
    마스타바 무덤으로는 아비도스 소재 1왕조 제르(Zer)와 사카라 소재 제2왕조 니네제르(Ninezer)의 무덤도 추가로 확인되고 있다. 제르(Zer) 왕묘 주변에서 궁녀 275인, 신하 43인을 순장한 묘가 발견되었다. 여기서 1.6㎞ 가량 떨어진 곳에는 269인이 묻혀 있었다. 이러한 순장풍습은 기원전 29세기에 들어와 없어지며, 도용(陶俑, shawabti)과 같은 조각품으로 대체된다.
    고대 오리엔트문명은 다른 여러 문화적 요소와 함께 순장의 풍습도 널리 파급시켰다. 호머의 『일리아드』에서도 순장의 기록을 볼 수 있으며, 헤로도토스(Herodotus)도 스키타이왕의 순장모습을 기록하였다. 유럽에서는 고대 갈리아인·아일랜드인·불가리아인·슬라브인 사이에 순장 또는 순사의 풍습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요동(遼東)반도에 위치한 강상(崗上)·누상(樓上)의 청동기시대 집단 돌덧널무덤[石槨墓]들에서도 순장이 확인되었다. 북한학자들은 기원전 3011년의 평안북도 성천 용산리 순장묘에서도 순장이 확인된다며, 고조선 사회를 노예제사회(국가, 또는 대동강문명)라고 주장한다.
    고대 중국의 문화적 영향권 내에 있었던 고대 한국사회에서도 순장이 성행하였다. 『삼국지(三國志)』 위서 동이전(東夷傳)이나 삼국사기(三國史記)』 등에는 고대 한반도에서 행해진 순장에 대해서 기록하고 있다. 즉, 『삼국지』 「위서(魏書)」 동이전(東夷傳) 부여조(夫餘條)에 보면, 부여에서는 귀인(貴人)이 죽으면 ‘사람을 죽여서 순장을 하니, 그 수가 많을 때는 100명에 이르렀다(殺人殉葬 多至百數)’라 하여 순장의 풍속을 전한다.
    한편, 『삼국사기』 고구려 동천왕 22년(248)조에는 왕이 죽자 가까운 신하들이 스스로 죽어 순장되려 하자, 사왕(嗣王)주 01)이 이는 예(禮)가 아니라 금했으나 장례일에 이르자 스스로 목숨을 버린 자가 매우 많았다고 기록되어 있다. 고구려의 경우에서 보이는 자사순장(自死殉葬)주 02)의 풍습은 부여에서 보이는 살인순장(殺人殉葬)과 비교되는 또 다른 형태의 순장풍습이라 할 수 있다.
    또 『삼국사기』 신라본기(新羅本紀) 지증왕조(智證王條)에는 ‘502년(지증왕 3) 봄 3월에 명령을 내려 순장을 금하였다. 그 전에는 국왕이 죽으면 남녀 각 5명씩을 죽여서 순장하였는데, 이때에 이르러 이를 금하였다’고 기록하고 있다. 이로 보아 신라의 순장 습속은 국초에서부터 전해져 왔음을 알 수 있다.
    이러한 기록들은 고대 한국사회에서 순장이 행해졌음을 알려주는 동시에 그 폐해도 심각했음을 말해준다. 실제로 고고학적 자료를 보면, 의성 탑리, 창녕 계성리 등의 돌덧널무덤과 양산 부부총(夫婦塚), 고령 지산동 제45호분, 순흥 읍내리고분 등의 예에서 순장의 증거들이 확인된 바 있다. 특히, 고령 지산동 제45호분의 경우는 시종(侍從)·무사(武士)·창고지기 등을 구분해 각각의 돌덧널에 순장한 것이 출토유물의 분석 결과 확인되었다.
    경주 용강동 고분(사적 328호) 출토 도용은 순장 대신 묻힌 것으로, 실크로드를 따라 중국 수(隋)와 당(唐)나라 때의 호상(胡商)인 소그드(Sogd/Soghd)인들의 영향으로 생각된다. 강화 양도면 길정리에 소재한 고려 21대 희종(熙宗)의 석릉(碩陵, 사적 369) 주위의 배총들은 당시 가신들의 묘로 여겨진다.
    섬서성(陝西省) 여산(驪山)에서 발굴된 진시황제(秦始皇帝)의 무덤에서는 보병의 1호, 궁수·전차와 기마부대의 2호, 그리고 지휘통솔부의 3호의 병마갱(兵馬坑)이 확인되었다. 그리고 중앙 왕릉 근처에서 발견된 80여 개의 갱(坑) 중 석판을 이어 만든 갑옷인 석제찰갑(石製札甲)만 500벌을 매장한 갱(坑)이 새로이 발굴되었다. 이는 진시황이 전사자들의 영혼을 위로하기 위해 매장한 것으로 추측된다. 진시황의 병마갱은 한(漢)나라에서도 계속 만들어졌으며, 섬서성(陝西省) 양가만(楊家灣)에서 발견된 주발(周勃)과 1970~1976년에 발견된 주아부(周亞夫) 부자(父子)묘(4·5호묘)에서도 발견된다. 이들은 기원전 195년에 죽은 한고조(漢高祖) 무덤인 장릉(長陵)의 배장묘(陪葬墓)로 추정된다. 그리고 강소성(江蘇省) 서초산(西樵山)에서 1988~1995년에 발굴된 초(楚)나라 3대 왕인 유우(劉禹)의 묘에서도 병마갱이 발견되었다.
    이와 같이 순장은 세계적으로 고대문명지역이나 그 영향권에 있는 지역에서 나타난다. 그러나 노예의 노동력, 처첩 등의 인격이 중요시되면서 순장은 차츰 사라지고, 여러 가지 대용물이 등장하게 되었다.
    이집트의 샤와브티[陶俑], 중국 진·한나라의 명기·도용·니상(泥像), 일본의 하니와[埴輪] 등은 이런 대용물의 일종으로 볼 수 있다. 우리 나라에는 천마총(天馬塚)에서 말대신 마구(馬具)를 묻은 예가 있다. 이 밖에 상복을 입거나 몸에 상처를 내고, 머리를 자르는 등의 풍습도 있다. 이는 순사(殉死)의 간략화라고 볼 수 있으며, 이러한 풍습은 서아시아와 폴리네시아 등에 광범위하게 분포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삼국사기(三國史記)

    • 삼국지(三國志)

    • 「인골의 감정과 분석」(최몽룡,『고고학연구방법론』,서울대학교출판부,1998)

    • 「가야의 순장과 왕권」(김세기,『가야제국의 왕권』,신서원,1997)

    • 「한국 고대의 순장 연구」(주용립,『손보기박사정년기념한국사학논총,』 1988)

    • 「한국의 고분」(김원룡,『교양국사총서』2,1974)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중천왕
    주02
    죽은 자를 따라 자발적으로 죽어 순장에 임함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최몽룡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