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시파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시파(時派)

    조선시대사단체

     조선 후기 정조의 탕평정책에 의한 한 정파.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시파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단체
    성격
    조선후기정파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후기 정조의 탕평정책에 의한 한 정파.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정조가 이른바 청류(淸流)를 앞세우는 준론탕평정책(峻論蕩平政策)주 01)을 통해 기존의 노론 우위의 정국에 변화를 일으켜 왕권을 강화시키고자 했을 때, 이에 대한 지지를 표명한 정파이다.
    정조대에 앞서 영조대에 취해진 탕평책은 붕당간의 극단적인 대립을 없애고자 각기의 명절보다도 타협을 종용하는 것을 특징으로 하였다. 이에 당시 대립하던 노론·소론 중에 온건론자들이 이를 지지, 그 정국이 완론탕평(緩論蕩平)이라 일컬어졌다. 그리고 그 참여자들은 탕평당이라 불리기까지 하였다.
    영조대의 완론탕평은 이처럼 붕당간의 병진을 기본 방침으로 하였다. 그러나 기반 확보 과정에서 노론의 우위를 피할 수 없었다. 따라서 탕평정책은 노·소론간에 청류를 자처하는 부류의 반대에 부딪혔다. 영조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혼인 관계로서 특히 온건한 노론계 대신들과 유대를 맺어 지지 세력으로 삼게 되었다.
    완론 탕평으로 붕당간의 격심한 대립은 일단 수습되었으나, 혼인 관계를 수단으로 지지 세력을 확보한 나머지 정국 운영에 척신의 비중을 높이는 결과를 가져왔다.
    이 탕평당계 척신들은 영조대 중반에 이미 일세를 이루어 남당(南黨)이라 불리면서 청류 세력의 동당(東黨)과 대립하였다. 또한, 청류적 정치관을 가진 사도세자(思悼世子)와의 반목도 심하였다.
    세자가 사사(賜死)된 뒤 영조가 뉘우치면서 세손(뒤의 정조)의 보호를 부탁한 것도 척신인 홍봉한(洪鳳漢) 등으로, 이들도 북당(北黨)이란 일세로 남당과 대립하였다. 북당은 세손 보호의 임무를 명분으로 삼았지만, 한편 남당으로부터 노론의 우위를 방기하고 시세에 편승한다는 비난을 받았다.
    영조의 뒤를 이어 즉위한 정조는 조제(調制)·보합(保合)의 인재 등용을 골자로 하는 탕평책을 계승하면서도, 사대부의 의리와 명절을 중요시해온 청류들을 대폭 기용하였다.
    새 국왕으로서 정조는 노론의 우위 여부를 문제삼는 기존의 척신당의 틈바구니에서 왕정체제 확립의 한계를 직시하였다. 이로써 그간 양척신당에 비판을 가해온 청류를 정계의 중심부로 대폭 끌어들여, 이른바 준론탕평 또는 청류탕평을 펴게 되었다.
    청류는 영조 말에 동당 또는 청명당(淸名黨)을 이루어 척신당을 비판하던 노론계 인사(金鍾秀·金致仁·李命植·兪彦造·尹蓍東·南有容·徐有隣·宋仁明·鄭存謙 등)가 주축이었다. 그러나 다른 당색도 배제하지 않은 가운데 정조 스스로 규장각 및 초계문신제도(抄啓文臣制度)를 통해 비노론계의 진출을 활성화시켜갔다.
    1788년(정조 12)에 채제공(蔡濟恭)을 비롯한 남인세력을 본격적으로 등용, 노론과 남인의 보합을 도모하였다. 그리고 이에 호응한 영남 남인들이 1792년에 그간 노론의 우위 아래 금기되다시피 한 임오의리(壬午義理) 문제를 제기하여 노론을 크게 당혹시키는 형세 변동이 일어나고 있었다.
    노론 내부의 시파·벽파(僻派)의 분열은 이러한 형세 변화를 배경으로 일어난 것이었다. 즉, 청류 가운데서도 정조의 정책을 지지하는 부류가 다시 시류(時流)에 편승하는 무리라는 뜻으로 시파로 지칭되었다.
    시·벽파 분립에 관한 문헌상의 언급으로는 다음 세 가지가 주목된다. 첫째, 분파의 기미가 정조 4년(1780)부터 있다가 1788년의 정민시(鄭民始)의 상소를 통해 처음으로 시·벽의 호칭이 나타났다는 설(정조실록 권25, 정조 12년 4월 을묘일조의 정민시의 상소에 대한 史臣의 논평).
    둘째, 영조 만년에 척신 사이에 남당과 북당의 갈림이 있었는데, 정조대, 특히 1795년 이후로 남당에 가까웠던 자들이 벽파, 북당에 가까웠던 자들이 시파로 분립했다는 설(순조실록 권9, 순조 6년 6월 신축일조의 사평), 셋째, 기원은 남당과 북당에 있으나, 정조 8년(1784)부터 시·벽의 호칭이 쓰이기 시작했다는 설(순조실록 권11, 순조 8년 10월 경인일조의 李審度 상소) 등이다.
    이들에 따르면 시·벽파 분립의 표면화는 정조의 탕평정책이 더욱 성숙되어 가는 시기인 정조 12∼19년 사이인 것이 분명하다. 그리고 영조대의 남·북당과의 연계는 반드시 정확한 것이라고 할 수는 없으나, 노론 우위에 대한 입장 문제가 두 분파에 공통되어 이러한 연계 제시가 있었던 것으로 믿어진다.
    시·벽파가 표면화된 뒤 사색은 명색만 남고 정국은 이 두 파로 재편된 것처럼 보일 정도로 그 분립은 공공연해졌다. 특히 시파의 부각에 위기를 느낀 벽파의 결집, 공세가 두드러지는 경향이었다.
    정조가 죽은 뒤, 어린 군주 순조가 즉위해 영조의 계비 정순왕후(貞純王后)의 수렴청정이 시작되었다.
    이에 김용주(金龍柱)·관주(觀柱)·일주(日柱) 등 계비의 형제들이 정치의 주도권을 장악해 반정조적 입장에서 벽파와 결탁, 시파에 대한 탄압이 가해졌다. 그리고 순조 3년(1803)에 수렴청정이 거두어지면서 시파의 경주 김씨 일문과 벽파에 대한 반격이 가해졌다.
    순조대 이후의 시·벽파 대립은 서로 다른 정파를 보합시키려는 국왕의 입장이 크게 약화된 상태에서 전개되었다. 때문에 대립이 극단화하고 감정화되는 양상을 현저하게 보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강경론을 앞세운 탕평정책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태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