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축(李蓄)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전기 첨지중추부사, 이조참의, 황해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축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첨지중추부사, 이조참의, 황해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한산(韓山). 자는 윤보(潤甫). 이색(李穡)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이종학(李種學)이고, 아버지는 광주목사(光州牧使) 이숙야(李叔野)이며, 어머니는 한성부윤 봉유인(奉由仁)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그가 처음 제수된 관직은 계성전직(啓聖殿直)이었는데, 그의 나이 16세 때였다. 그 뒤 사선주부(司膳主簿)를 거쳐 외직으로 광주판관(廣州判官)을 지냈다.
사헌부의 감찰과 호조의 좌랑 및 정랑, 전농시(典農寺)의 소윤을 지냈으며, 사헌부장령·지사간원사·판선공감사(判繕工監事)·봉상시사(奉常寺事)·첨지중추부사 겸 지병조사를 거쳐 이조참의에 올랐다. 1453년(단종 1)에는 황해도관찰사에 제수되었다. 그 해 9월에 사직하고서 고양(高陽)으로 내려가 여생을 마쳤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조병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