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임원준(任元濬)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전기 예조판서, 의정부좌, 우참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임원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자심(子深), 사우당(四友堂), 호문(胡文), 서하군(西河君)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인물
성격
문신
성별
출생일
1423년(세종 5)
사망일
1500년(연산군 6)
본관
풍천(豊川, 지금의 황해도 송화)
경력
우참찬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예조판서, 의정부좌, 우참찬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풍천(豊川). 자는 자심(子深), 호는 사우당(四友堂). 고려 밀직사판사 임군보(任君輔)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임거경(任巨卿)이고, 아버지는 임견(任肩)이며, 어머니는 송호(宋瑚)의 딸이다. 10세에 글을 지어 신동으로 불렸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445년(세종 27) 세종이 효령대군(孝寧大君)의 농장에 갔을 때 그가 글을 잘 짓는 것을 보고 칭찬하였으며, 얼마 되지 않아 동반직의 벼슬을 주었다. 1456년(세조 2) 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집현전부교리가 되었다.
다음해 중시에 병과로 합격하여 사헌부장령·봉상시판사(奉常寺判事) 등을 거쳐 이조참의에 오르고, 호조·예조·병조·형조 등 4조의 참판을 지냈다. 1466년 발영(拔英)·등준(登俊)의 양시에 합격하여, 바로 예조판서와 의정부좌·우참찬에 올랐다.
1471년(성종 2) 좌리공신(佐理功臣) 3등이 되고 서하군(西河君)에 봉해졌다. 문장으로 이름이 났고, 풍수·의복(醫卜)에도 능통하였다.
그러나 성품이 교활하고 탐사(貪邪)주 01)하며, 그의 아들 임사홍(任士洪), 손자 임숭재(任崇載)도 탐욕스럽고 간사하여 나라를 그르치게까지 되어 당시 사람들이 대임(大任)·소임(小任)이라고 하였다. 시호는 호문(胡文)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탐용스럽고 사악함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재룡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