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將)

조선시대사제도

 조선시대 오위(五衛)·내금위(內禁衛)·겸사복(兼司僕)·우림위(羽林衛)의 우두머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제도
성격
관직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오위(五衛)·내금위(內禁衛)·겸사복(兼司僕)·우림위(羽林衛)의 우두머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내금위·겸사복·우림위의 금군(禁軍) 3위(衛)는 조선 초기에 설치되어 효종 초에 내삼청(內三廳)으로 고쳐졌다.
내삼청은 모두 여섯 번(番)으로, 이를 좌·우로 나누어 각 별장 아래에 두었는데, 1·2·3번은 좌별장인 용대장(龍大將) 아래에, 4·5·6번은 우별장인 호대장(虎大將) 아래에 두었다. 10인을 1영(領)이라 하고 3영을 1정(正)이라 하였는데, 이 정을 통솔하는 지휘관이 바로 장(將)이었다.
즉, 별장 아래에 장→정→영→군(軍)을 두는 통솔체계였다. 내삼청의 장은 한때 10인으로 증원되기도 하였으나, 1666년(현종 7) 금군별장 휘하에 금군 700인으로 일곱 번을 편성하여 각 번에 장 1인씩을 두어 내금위장 3인, 겸사복장 2인, 우림위장 2인 등 모두 7인이 있었다. 그리고 5위에는 12인의 장이 있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장필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