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정호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정호(鼎鎬)

    불교인물

     해방 이후 조선불교중앙총무원 제1대 교정을 역임한 승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정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해방 이후 조선불교중앙총무원 제1대 교정을 역임한 승려.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성은 박씨(朴氏). 자는 한영(漢永), 호는 영호(映湖) 또는 석전(石顚). 전라북도 전주 출신. 어머니가 위봉사(威鳳寺)에서 듣고 온 생사법문(生死法門)에 감동을 받아 출가를 결심하였다. 19세에 전주태조암(太祖庵)으로 출가하여 금산(錦山)의 제자가 되었고, 21세에 장성 백양사(白羊寺)의 환응(幻應)에게 4교(四敎)를 배우고, 선암사(仙巖寺)의 경운(敬雲)에게 대교(大敎)를 배운 뒤, 구암사(龜巖寺)에서 처명(處明)의 법을 이어받았다.
    1896년 구암사에서 개강한 뒤 해인사·법주사·백양사·화엄사·범어사 등지에서 불경을 강의하였다. 1908년 쇠퇴한 불교를 혁신하려는 뜻을 품고 교단(敎團)의 유신에 힘을 기울였으며, 1911년 해인사 주지 이회광(李晦光)이 일본 조동종(曹洞宗)과 우리나라 불교와의 연합을 꾀했을 때 한용운(韓龍雲)·성월(惺月)·진응(震應)·금봉(錦峯) 등과 함께 임제종(臨濟宗)의 전통론을 내세워 연합조약을 무효화시켰다.
    1913년에는 『해동불교(海東佛敎)』를 창간하여 불교 유신을 주장하고 불교인의 자각을 촉구하였다. 1914년에는 고등불교강숙(高等佛敎講塾), 1916년에는 불교중앙학림(佛敎中央學林)의 강사가 되었다. 1918년 1월에 호은율사가 양산 통도사에서 입적하자 「호은선백(虎隱禪伯) 입적 후 서상(瑞祥)에 대하여」라는 글을 『매일신보』에 연재하였다. 1926년서울 안암동개운사(開運寺)에 강원을 개설하여 불교계의 영재들을 배출하였다. 1929년 조선불교 교정(敎正)에 취임하여 불교계를 지도하였고, 1931년불교전문학교(동국대학교의 전신) 교장으로 선임되었다.
    1945년의 광복 이후 조선불교중앙총무원회의 제1대 교정으로 선출되어 불교계를 이끌다가 정읍 내장사(內藏寺)에서 입적하였다. 금봉·진응과 함께 근대 불교사의 3대 강백(講伯)으로 추앙받았으며, 경사자집(經史子集)과 노장학설을 두루 섭렵하고 서법(書法)까지도 겸통한 대고승으로 평가받았다.
    저서로는 『석전시초(石顚詩鈔)』·『석림수필(石林隨筆)』·『석림초(石林抄)』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석전(石顚)스님의 생애와 사상」 ( 목정배 ,『불광(佛光)』67∼71,1980)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목정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