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주어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주어사(走魚寺)

    천주교유적

     경기도 여주시 산북면 앵자봉(鶯子峰) 동쪽 기슭에 있었던 조선후기 학자 권철신 관련 사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주어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기도 여주시 산북면 앵자봉(鶯子峰) 동쪽 기슭에 있었던 조선후기 학자 권철신 관련 사찰.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779년(정조 3) 권철신(權哲身)의 주도로 한역서학서(漢譯西學書)의 강학이 이루어진 장소로서 한국천주교회의 요람지이다.
    참석자는 정약전(丁若銓)·김원성(金源星)·권상학(權相學)·이총억(李寵億) 등이었고 후에 소식을 듣고 이벽(李檗)이 가담하였다. 강학의 연대는 달레(Dallet, C. C.)의 『한국천주교회사』에 1777년으로 되어 있으나 우리나라 사료의 신빙성이 인정되어 기해년(己亥年)인 1779년으로 보는 것이 옳을 것이다.
    강학의 내용은 주로 유교경전을 통하여 우주와 인간의 근본문제를 다루는 것이었으며, 한역서학서를 통한 천주교 교리의 검토도 집중적으로 이루어져 천주교 신앙에까지 이르게 되었다.
    이승훈(李承薰)의 『만천유고(蔓川遺稿)』에는 기해(己亥) 12월에 이곳에서 이벽과 정약전 등이 「천주공경가(天主恭敬歌)」와 「십계명가(十誡命歌)」를 지었다는 기록이 보인다.
    강학의 장소에 관하여 『여유당전서(與猶堂全書)』 「녹암권철신묘지명(鹿菴權哲身墓誌銘)」에는 천진암과 더불어 이곳이 기록되어 있는 반면, 같은 책의 「선중씨묘지명(先仲氏墓誌銘)」과 『만천유고』에는 주어사로만 되어 있어 학자들 간에 논란이 벌어지고 있으나 굳이 어느 한 장소로만 국한시키려는 것은 무리이며 두 장소에서 강학이 이루어졌을 것이라는 것이 일반론적이다.
    해발 676m의 앵자봉 정상 가까이에 위치하여 있는 이곳은 지금 절터마저도 남아 있지 않으나 한국천주교회의 사적지 중 하나이므로 앞으로 수도원 같은 것이 들어설 것으로 보여 진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천진암·주어사강학회논변」(이원순,『한국천주교회사연구』,한국교회사연구소,1986)

    • 「한국초기교회사와 주어사」(조광,『사목』91,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1984)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충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