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한국형동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한국형동검(韓國型銅劍)

    선사문화유물

     청동기시대의 동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한국형동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비파형 동검
    이칭
    세형동검
    분야
    선사문화
    유형
    유물
    성격
    무기, 검
    제작시기
    청동기시대
    재질
    청동
    시대
    선사-청동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우리나라 청동기시대의 동검은 전기의 요령식동검(遼寧式銅劍, 또는 비파형·만주식 동검)과 후기(또는 초기철기시대)의 세형동검(細形銅劍)으로 대별된다.
    요령식동검은 창(槍)과 같은 상반부와 거기서 일단 좁아졌다가 다시 볼록하게 아래로 퍼지는 비파와 같은 특이한 형태로 밑에는 짧은 슴베[莖部]가 달려 있다. 자루[柄]는 나무·뼈 또는 청동으로 따로 만들어서 끈으로 묶어 맨다. 이것은 대부분 요령지방에서 발견되어 그렇게 불리나 최근에는 평양 서포동, 황해도 금곡동, 부여 송국리, 창원 등지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서기전 300년경부터 서기전후까지에 해당되는 청동기 후기에는 요령식 동검과는 형식이 다른 세형동검과 잔무늬거울[精文式細文鏡]이 나타난다.
    세형동검은 평양지방을 중심으로 하는 한반도 전역에서 나타나고 있기 때문에 한국형 동검으로 불린다. 그런데 세형동검은 요령식 동검의 하반부가 길어지고 칼자루가 없으며 허리 양쪽의 팸이 형식상으로 남아 있어 요령식 동검의 영향을 시사해준다. 세형동검의 형식은 두 가지로 분류되어, 검신 등대[背脊]의 모가 허리[缺入部]에서 끝나는 Ⅰ식과 슴베 바로 위까지 더 내려온 Ⅱ식으로 나뉜다.
    Ⅰ식은 서기전 4세기 말∼서기전 3세기 초·2세기 중엽, Ⅱ식은 서기전 2세기 후반∼서기 1세기 말경에 속한 것으로 추정된다. Ⅰ식 단계의 검은 기능상 실용적이나 백동질이어서 부러지기 쉽다. Ⅱ식 단계의 검은 칼끝[鋒部]이 길고 의기적인 칼집장식과 마형(馬形)·안테나식[鳥形] 등의 칼자루장식이 나타난다. 이 검은 처음부터 신분의 상징 또는 의기적인 면이 강한 것으로 제작된 것으로 추측된다.
    세형동검은 남한 전역에 걸쳐 고루 분포한다. 그러나 최근 예외적이기는 하지만 요하(遼河)유역의 심양현(瀋陽縣) 정가와자(鄭家窪子)에도 그 존재가 알려지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고고학지도(韓國考古學地圖)』(한국고고학연구회,1984)

    • 『한국고고학개설(韓國考古學槪說)』(김원룡,일지사,1973)

    • 「한반도 청동기문화의 경제적 배경」(이현혜,『한국사연구』56,1987)

    • 「세형동검(細形銅劍)의 형식분류(型式分類) 및 그 변천(變遷)에 대(對)하여」(이청규,『한국고고학보(韓國考古學報)』13,1982)

    • 「세형동검(細形銅劍)의 용도(用途)」(김동호,『정중환박사환력기념논문집』,1974)

    • 중국 동북지방의 유적발굴보고  (조중공동고고학발굴대, 1966)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최몽룡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