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월정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월정사(月精寺)

    불교유적

     북한 황해남도 안악군 구월산(九月山) 아사봉(阿斯峰)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제46대 문성왕 당시 창건한 사찰.   북한문화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월정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북한 황해남도 안악군 구월산(九月山) 아사봉(阿斯峰)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제46대 문성왕 당시 창건한 사찰.북한문화재.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일제강점기 31본산이 정해진 때에는 패엽사(貝葉寺)의 산내 말사였다. 846년(문성왕 8)에 창건되었고 조선 초기에 중건되었다. 그 뒤 1650년(효종 1)에서 1871년(고종 8)에 이르기까지 여러차례 중수가 있었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극락보전과 명부전·수월당·만세루·재실·요사채 등이 있는데, 이들 중 십대왕(十大王)을 모신 명부전이 특히 유명하다. 명부전의 내부에는 다른 절과는 달리 2좌의 금동불을 봉안하고 있는데, 원래 이 불상은 산너머에 있던 흥률사(興律寺)에 봉안되어 있었다고 한다.
    어느날 흥률사의 승려와 아랫마을의 광주김씨 장사가(壯士家) 사이에 싸움이 벌어져 절이 폐파될 때, 한 도승이 장사들과 싸우면서 불상을 양 옆에 끼고 넘어와 이곳에 안치하였다고 한다. 절 주위에는 남암(南庵)·오진암(悟眞庵)·달마암(達磨庵)·묘각암(妙覺庵) 등의 암자들이 있다.
    절 뒤의 아사봉은 아사달산(阿斯達山)이라고도 하는데, 그 꼭대기 암벽 위에는 10여명이 앉을 수 있는 자리가 있다. 전하는 말로는 단군이 이 아사봉 위에서 승천하였다고 하는데, 단군이 당장경(唐藏京)으로 도읍을 옮겼다가 아사달로 들어가서 산신이 되었다는 곳이라 전한다. 북한 보물급문화재 제28호로 지정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위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