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어 ()

목차
언어·문자
개념
삼국시대 가야의 언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삼국시대 가야의 언어.
내용

가야 제국(諸國)이 위치했던 낙동강 하류는 본래 변한(弁韓) 12국이 있었던 곳으로, 그 언어에 관한 주된 자료로는 ‘伽倻·加耶’·‘加羅’·‘駕洛’ 등으로 표기된 국명을 비롯한 고유명사들을 들 수 있다.

특히, 『삼국유사』 권2에 초록되어 있는 「가락국기」에는 ‘아도간(我刀干)’·‘여도간(如刀干)’ 등 ‘구간(九干)’의 이름을 비롯한 고유명사들이 보인다. 이들 고유명사의 어원에 대해서는 과거에 몇몇 연구가 있었으나, 억측의 단계를 벗어나지 못한 것이었다. 다만 위의 예들에 보이는 ‘간(干)’은 신라의 ‘마립간(麻立干)’ 등에도 보이는 것으로 그 일치가 주목된다.

가야의 언어에 관한 직접적인 기록으로는 『삼국사기』 권44의 ‘전단량(旃檀梁)’의 세주(細註)에 “성문의 이름인데, 가야어로는 문을 ‘량(梁)’이라 한다.”고 기록된 것이 유일한 것이다. 여기서 ‘梁’자는 새김(돌)으로 읽혔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측되는데, 이 세주는 신라어와 가야어 사이에 차이가 있었음을 보여준 것으로 주목된다.

한편, 가야어는 고대 이후 오늘에 이르는 가야지역의 지명연구로도 어느 정도 밝혀질 가능성이 있다.

참고문헌

「한국어형성사(韓國語形成史)」(이기문, 『한국문화사대계』Ⅴ -언어문학사-,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 196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