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국어 ()

목차
언어·문자
개념
삼국시대부터 통일신라시대까지의 국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삼국시대부터 통일신라시대까지의 국어.
내용

국어의 문헌자료는 옛날로 올라갈수록 적어서 내외의 사적(史籍)에 기록된 고유명사들에 국한되어 있다. 고조선을 비롯하여 부여·옥저·예·마한·진한·변한 등의 언어에 대해서는 몇 개의 인명·지명·관직명을 한자로 적은 것이 전할 뿐이다.

고구려·백제·신라의 자료도 지금까지 전하는 것이 많지 않아서 그 언어들의 참모습을 밝히기 어렵다. 자료는 적지만 기간이 너무 길어서 한마디로 고대국어라고 하기에는 무리한 점이 없지 않다. 여기에는 다음의 세 관점이 있을 수 있다.

첫째, 가장 넓게 보아 고대국어는 위에 든 여러 나라의 언어를 포괄하는 것으로 본다. 둘째, 고구려·백제·신라 삼국의 언어를 포괄하는 것으로 본다. 셋째, 좁게 보아 신라의 언어를 가리키는 것으로 본다. 셋째 관점에 선다면 고대 이전에 상고(上古)를 설정할 수도 있을 것이다.

지금까지의 연구결과에 의하면 위에 말한 이른 시기의 언어들은 본래는 한 조어(祖語)에서 나온 갈래들로, 북쪽의 부여계(扶餘系)와 남쪽의 한계(韓系)로 크게 나뉘어 있었다.

고구려의 언어는 부여계에 속하고 백제·신라·가야의 언어는 한계에 속한다. 6세기에 가야가 신라에 병합되고 7세기 후반에 고구려와 백제가 멸망한 뒤, 신라의 언어로 국어 단일화의 길이 열리게 되었고, 신라어를 근간으로 중세국어가 고려초에 개성에서 형성되었다.

그런데 이 지방은 고구려의 고지(故地)였으므로 그 방언에는 고구려어의 요소가 적지 않게 남아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며, 백제어는 서남방언에 그 흔적을 남겼다.

참고문헌

『국어사개설(國語史槪說)』(이기문, 일조각, 1961·신정판 1998)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