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복모 ()

목차
고대사
인물
삼국시대 때, 백제의 멸망 후 일본으로 망명한 귀족.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주요 관직
달솔(達率)
목차
정의
삼국시대 때, 백제의 멸망 후 일본으로 망명한 귀족.
활동사항

각복모(角福牟)라고도 하며, 음양오행설에 능하였다. 당시 관등은 달솔(達率)이었다. 백제가 멸망한 뒤인 663년 백제부흥군이 왜군과 연합하여 당군과 싸웠으나 백강(白江)싸움에서 대패함으로써 부흥운동은 실패로 끝났다.

이때 좌평 여자신(余自信), 달솔 목소귀자(木素貴子) · 곡나진수(谷那晋首) · 억례복류(憶禮福留) 등 많은 귀족과 유민들이 왜군의 함선을 타고 일본으로 갔는데, 이들과 함께 간 듯하다. 671년 백제의 도래귀족들에게 관작이 주어질 때, 음양에 익숙하여 소산하(小山下)의 관위를 받았다.

참고문헌

『일본서기(日本書紀)』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