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저 ()

목차
고대사
인물
삼국시대 때, 여러 차례 일본에 사신으로 파견된 백제의 관리.
인물/전통 인물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삼국시대 때, 여러 차례 일본에 사신으로 파견된 백제의 관리.
내용

364년 (근초고왕 19) 미주류(彌州流)·막고(莫古) 등과 함께 일본에 처음으로 사신으로 파견되었으나, 길을 알지 못하여 지금의  대구 혹은 창원에 위치한 탁순국(卓淳國)까지 갔다가 되돌아 왔다.

366년 일본으로부터 시마노쓰쿠네(斯摩宿禰)가 탁순국에 사신으로 왔을 때, 탁순왕으로부터 그러한 사실을 듣고 시마노쓰쿠네가 백제에 사람을 보내어 백제왕을 위로하였다. 그뒤 367년 근초고왕의 명령을 받고 미주류·막고와 함께 신라 사신을 따라 일본으로 갔다.

389년아라다와케(荒田別)와 가가와케(鹿我別)가 이른바 신라정벌군을 거느리고 올 때 함께 귀국하였다고 한다. 370년과 371년에 거듭 일본에 갔다왔으며 372년에는 칠지도(七枝刀) 한자루를 비롯한 많은 재화를 가지고 일본에 사신으로 파견되었다.

참고문헌

『일본서기(日本書紀)』
「6세기 전반 가야남부제국의 소멸과정 고찰」(김태식, 『한국고대사연구』 1, 1988)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