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이벽온방 ()

목차
관련 정보
간이벽온방 / 본문
간이벽온방 / 본문
의약학
문헌
조선전기 의관 김순몽 · 유영정 등이 왕명으로 온역(瘟疫)의 치료에 필요한 방문을 모아 1525년에 간행한 의서. 국가유산 보물.
목차
정의
조선전기 의관 김순몽 · 유영정 등이 왕명으로 온역(瘟疫)의 치료에 필요한 방문을 모아 1525년에 간행한 의서. 국가유산 보물.
서지적 사항

1권 1책. 활자본. 2020년 10월 21일 국가유산 보물로 지정되었다.

내용

1524년 가을부터 이듬해 봄까지 평안도 전역에 여역(癘疫:전염성 열병)이 크게 번져 많은 백성들이 사망하였으므로, 행부호군(行副護軍) 김순몽 등에게 명하여 온역에 필요한 모든 방문들을 뽑아 책으로 엮어 한글로 번역하여, 이를 1525년 5월에 널리 보급하였다.

그런데 이 책의 편집에 앞서 ≪의방유취≫에 적혀 있지 않은 치역방(治疫方:역병의 치료처방)들을 뽑아 평안도에 보내 시험하게 하였고, 벽온에 관한 약들을 먼저 평안도 · 함경도에 보내었다.

또, 새로 뽑은 벽온방(辟瘟方:돌림병을 물리치는 처방)은 승정원으로 보내어 많은 전례에 따라 번역하여 인출하였으며, 먼저의 벽온방을 인출할 때에 나중의 벽온방이 있으면 이것은 ≪속벽온방 續辟瘟方≫이라고 이름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하였다.

이러한 전후의 사정으로 미루어볼 때 ≪속벽온방≫이 따로 있었던 것이 아니고, 1525년 온역에 필요한 모든 방문들을 뽑아서 최종으로 ≪간이벽온방≫을 엮어 보급한 것이다.

1554년(명종 9) 어숙권(魚叔權)이 엮은 ≪고사촬요 攷事撮要≫의 팔도책판목록에는 이 책의 이름이 없고, 전라도 전주 · 광양, 경상도 진주판으로 보이는 벽온방이 이 책을 가리키는 것으로 추측된다.

이 책은 의학사 연구의 자료로서뿐만 아니라 16세기의 국어사 자료로서, 특히 1578년의 중간본은 방점(傍點:곁점. 이해를 돕기 위해 한자 위나 옆에 찍는 점)이 없는 자료로서 가치가 있다.

현재 원간본은 전하지 않고, 1578년(선조 11)의 을해자, 1613년(광해군 5)의 훈련도감자로 된 중간본이 전한다. 1578년의 내사본이 고려대학교 도서관 만송문고, 가천박물관에 소장되어 있으며, 그 중 가천박물관 소장본은 1997년 6월에 보물로 지정되었다.

한편, 전자를 저본으로 하여 만든 영인본이 ≪민족문화 民族文化≫ 7호(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 1973)에 수록되어 발간되었다. 일본의 궁내청(宮內廳)에도 같은 책이 있기는 하나 내사본이 아닐 뿐 아니라, ≪우마양저염역치료방 牛馬羊猪染疫治療方≫과 합철되어 있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