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양방 ()

목차
의약학
문헌
조선전기 구급에 필요한 방문을 수집하여 편찬한 의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전기 구급에 필요한 방문을 수집하여 편찬한 의서.
내용

이 책은 『치종비방(治腫秘方)』 뒤에 붙여 한 책으로 간행하였다. 권말에 적혀 있는 1559년(명종 14) 안위(安瑋)의 발문에 의하면 좌상(左相)이 내의원제공(內醫院諸公)을 시켜 구급에 필요한 모든 방문들을 수집, 선출한 것이다. 좌상이 호남관찰사로 있을 때 병에 걸려 양의(良醫)를 구하지 못하였던 경험을 살린 것으로 보인다.

내용을 보면 상풍한삼일이전(傷風寒三日以前)·심복협통지제(心腹脇痛之劑)·산기상충지제(疝氣上衝之劑)·요슬산통지제(腰膝酸痛之劑)·천수지제(喘嗽之劑)·복창지제(腹脹之劑)·노열인권지제(勞熱因倦之劑)·식체불하지제(食滯不下之劑)·곽란토하지제(霍亂吐下之劑)·낙상지제(落傷之劑)·대변비삽지제(大便祕澁之劑)·소변불통지제(小便不通之劑)·정종(丁腫)·육독(肉毒)·이질지제(痢疾之劑)·중서지제(中暑之劑) 등 각 증(症)에 대하여 적합한 요법을 기술하고 있다.

이 방서는 병증에 따라 약방(藥方)을 생각하여 약을 조제할 것을 명하였는데 지극히 간요(簡要)하고 신효하여 이 비방을 개인이 소유하기에는 너무 아까워 모든 사람들이 이용하도록 하기 위하여 『치종비방』의 뒤에 붙여 간행한 것이라 하였다.

일본 궁내청서릉부(宮內廳書陵部), 교토대학(京都大學) 후지가와문고(富士川文庫), 일본 오사카 행우서옥(杏雨書屋) 미키문고(三木榮文庫) 등에 소장되어 있다.

참고문헌

『한국의학사』(김두종, 탐구당, 1979)
「朝鮮醫籍考」(三木榮, 『中外醫事新報』, 1932.11∼1935.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