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두탕 ()

목차
의약학
개념
약물 또는 중금속의 독을 푸는데 사용하는 처방.
목차
정의
약물 또는 중금속의 독을 푸는데 사용하는 처방.
내용

모든 약물의 해독제로서 비상(砒霜)·파두(巴豆)·부자(附子)·초오(草烏) 및 중금속의 독을 푸는 구급약으로 응용되고, 때로는 당뇨병에 이용하기도 한다.

이 처방은 중국의 『신농본초경』에서 첫 기록을 보이며, 우리나라의 기록으로는 『동의보감』·『의종손익(醫宗損益)』·『광제비급(廣濟秘笈)』·『제중신편』·『방약합편』 등에 수록되어 있다.

처방은 감초·검은콩 각각 20g으로, 다른 처방에 비해 비교적 간단한 편이다. 특히, 굵은콩[黃大豆]은 비독(砒毒)과 파두의 독을 풀어주고, 그밖에도 소갈난치자(消渴難治者) 즉 당뇨병으로 갈증이 있을 때에 효과가 있고, 검은콩은 역려발종(疫癘發腫)에 쓴다고 하였다.

『제중신편』 권5의 해독항에 감두탕을 해독제로 가하다고 하면서 해백약백물독(解百藥百物毒)이라 하였고, 감초·흑두(黑豆) 각 20g을 물에 달여 마시면 모든 독물의 독을 풀어준다고 하였다. 또한, 댓잎[竹葉] 또는 제니(薺苨)를 배합하면 감두탕의 효과가 뚜렷하다고 설명하였다.

우리나라에서는 현대약품이 도입되기 이전까지는 모든 약물·광물·동물의 독을 감두탕에 의존한 것으로 보이며, 지금도 중금속의 해독에 많이 이용하고 있다.

참고문헌

『의종손익(醫宗損益)』
『광제비급(廣濟秘笈)』
『제중신편(濟衆新編)』
『동의보감(東醫寶鑑)』
집필자
육창수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누구나 자유로이 이용 가능하며,
    항목 내용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