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융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만호, 찬성사, 첨의좌정승판삼사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이칭
강장(姜莊)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349년(충정왕 1)
주요 관직
만호|찬성사|첨의좌정승판삼사사|
정의
고려 후기에, 만호, 찬성사, 첨의좌정승판삼사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명은 강장(姜莊). 할아버지가 진주의 관노였으며, 누이동생은 송악사(松岳祠)의 무당이었다.

생애 및 활동사항

충선왕이 즉위 7개월 만에 왕위에서 물러나 원나라에 들어가 있는 동안, 충렬왕과 충선왕을 둘러싼 정치적 모략이 치열하게 전개되었는데, 그 당시 충선왕의 측근이었다.

그때의 공이 인정되어 충선왕이 다시 왕위에 오르자 내부령(內府令)으로 발탁되었다. 충숙왕대에 역시 승진을 거듭하여 만호를 거쳐 1328년(충숙왕 15) 찬성사가 되고, 1335년(충숙왕 복위 4)에는 첨의좌정승판삼사사(僉議左政丞判三司事)에 이르렀다.

충숙왕에 의하여 단성협대공신(端誠協戴功臣)의 호를 받았고, 또 뒤에 진녕부원군(晉寧府院君)에 봉해졌다. 이같은 출세의 배경에는 딸이 원나라의 승상 탈탈(脫脫)의 애첩이었다는 사실과 관련이 있는데, 이점은 강융이 부원적(附元的) 성격의 인물이었음을 말해준다.

개풍군 광덕면 소재 경천사(敬天寺)는 바로 탈탈의 원찰(願刹)이었다고 전해지는데, 현재 경복궁 안에 이건된 개성 경천사지 십층 석탑(국보, 1962년 지정)은 강융이 원나라에서 기술자를 모집하여 1348년(충목왕 4)에 건립한 것이다. 이러한 사실은 석탑에 새겨진 글자 등에 의해 확인되며, 강융의 친원적 성격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경천사지십층석탑은 경복궁 안에 이건되었다가 다시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옮겨졌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한국금석유문』(황수영 편, 일지사, 1976)
『송도의 고적』(고유섭, 열화당, 197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