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속찬지리지 ()

목차
관련 정보
경상도속찬지리지
경상도속찬지리지
인문지리
문헌
1469년 『경상도지리지』의 미비한 점을 보완하기 위하여 편찬한 지리서.
목차
정의
1469년 『경상도지리지』의 미비한 점을 보완하기 위하여 편찬한 지리서.
내용

1책. 필사본. ≪경상도지리지≫의 미비한 점을 보완하기 위하여 1469년 편찬되었다. 체재나 내용은 전지(前誌) ≪경상도지리지≫와 비슷하나 경상도 전체에 대한 총론이 없고, 각론에 입각하여 경주·안동·상주·진주의 4계(界)별로 시작되었다.

전지의 13개 항목에 비하여 이 책은 29개 항목으로, 첫째 인문·지리와 경제에 관한 제언(堤堰)·지택(池澤)·염분·약재·어량(魚梁)·도자기소·철장(鐵場)·향소(鄕所)·부곡(部曲) 등이 증가되고, 둘째 국방에 관한 양계절도사·야인소재(野人所在)·강무장(講武場)·연대(煙臺)·봉화·역참 등이 증가된 것이 그 예이다.

다만 국세에 관한 호구·공물조가 없는 대신, 누대·제영(題詠)·승사(僧寺)·원우(院宇)·정표문려(旌表門閭) 같은 항목이 증가되어 있다.

또, 김해부사 이맹현(李孟賢), 경주교수 주백손(朱伯孫), 성주교수 장계이(張繼弛)·안동교수 조욱(趙昱) 등에 의하여 속찬된 이 책은 연대가 오랜 국내 제4위의 지지로, 5부가 제작되어 1부는 춘추관에, 나머지는 4계에 부본으로 비치되었다.

1479년에 찬진되었다는 ≪신찬팔도지리지≫는 지금 찾아볼 수 없으나, 현존하는 ≪경상도지리지≫를 통하여 그 내용을 짐작할 수 있듯이, ≪신찬팔도지리지≫의 내용을 유일하게 이 책으로 짐작할 수 있다.

일제강점기에 중추원에서 ≪교정경상도지리지 경상도속찬지리지 校訂慶尙道地理志 慶尙道續撰地理志≫라는 이름으로 출간하였다. 권말에 일본인 가쓰라기(葛城末治)의 해설이 수록되어 있다. 규장각도서에 있다.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