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지리지 ()

목차
관련 정보
경상도지리지
경상도지리지
인문지리
문헌
조선전기 문신 하연이 경상도의 인문과 자연 현상을 13항목으로 나누어 1425년에 편찬한 지방지.
목차
정의
조선전기 문신 하연이 경상도의 인문과 자연 현상을 13항목으로 나누어 1425년에 편찬한 지방지.
내용

1책. 필사본. 서문에 의하면 세종의 명으로 『신찬팔도지리지(新撰八道地理志)』를 편찬하게 되자, 예조를 통하여 각 도의 도지를 만들어 춘추관에 송치할 것을 통첩하였다고 되어 있다. 이에 따라 경상도 관찰사로 있던 하연(河演)과 대구군사(大丘郡事) 금유(琴柔), 인동현감 김빈(金鑌) 등이 펴낸 것이다.

다른 도지는 거의 임진왜란 때 없어졌으나 이 책만이 전한다. 서문의 기사로 보아 원본은 춘추관에 보내고, 이 책은 경상도 감영에 비치되었던 부본인데, 책 끝에 “이하십이장무(以下十二張無)”라는 추기가 있는 것으로 보아, 끝부분 몇 장이 더럽히고 손상되어 떨어져 나간 것으로 보인다.

내용은 예조에서 각 도에 보낸 통첩문에 의한, 인문 · 자연 두 방면의 13항목을 기준으로 하여 서술되었다. 맨 앞에는 경상도의 총설을, 이어 각론으로서 경상도를 경주 · 안동 · 상주 · 진주의 4도로 나누어 기술하였다.

즉, 도내의 부 · 군 · 현의 행정 단위별로 고금의 연혁 · 계역(界域) · 산천 · 관방(關防) · 공물(貢物) · 성곽 · 진영(鎭營) · 병강(兵舡) · 교통 · 고적 · 토의경종(土宜耕種) · 토지 · 비척 · 호구 · 성씨 · 인물 · 봉화 · 기후 · 풍혈(風穴) · 염분 · 목장 · 전설 등 인문 · 자연 두 방면에 걸친 지리적 사항이 빠짐없이 기록되었다.

따라서, 당대의 도세 일반을 한눈으로 파악할 수 있다. 특히, 군사관계 · 조세(租稅) · 공부(貢賦) 등이 비교적 자세히 다루어졌음이 주목된다. 이 책은 현존하는 조선시대 지리지 중 가장 오래된 것이며, 고려시대에 편찬된 『삼국사기』 지리지 다음가는 오래된 지리지로 사료로서의 가치가 높다.

『삼국사기』 지리지가 역사서의 부록으로 작성되어 내용이 한정되어 있는 데 비하여, 이 책은 독립된 지리지로 작성된 최초의 것으로서 내용이 매우 풍부하고 상세하여, 조선 전기의 지방사회를 이해하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된다.

규장각도서를 원본으로 하여 1938년 조선총독부 중추원에서 『경상도속찬지리지(慶尙道續撰地理誌)』와 함께 합본하여, 『교정경상도지리지 · 경상도속찬지리지』라는 제목 하에 활자본으로 출판하였다.

위의 책은 활자화하는 과정에서 틀린 글자가 있었으므로, 1981년에는 아세아문화사에서 『전국지리지총서(全國地理誌叢書)』 제1권으로 『삼국사기』 지리지 · 『경상도지리지』 · 『경상도속찬지리지』 · 『세종실록』 지리지를 한데 묶어, 원본을 영인하여 간행하였다.

참고문헌

『校訂慶尙道地理志·慶尙道續撰地理志』(朝鮮總督府中樞院, 1938)
「경상도지리지」(아세아문화사, 『전국지리지총서』 1, 1981)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