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학대장 ()

경학대장 / 최치원
경학대장 / 최치원
유교
문헌
남북국시대 통일신라학자 최치원이 경학의 내용을 종목별로 기록한 유학서.
이칭
이칭
유설경학대장
정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학자 최치원이 경학의 내용을 종목별로 기록한 유학서.
편찬/발간 경위

최치원(崔致遠)의 저작이라고 한다. 18세기 말엽에 최치원의 후손 최치덕(崔致德)이 가전(家傳)의 낡은 상자에서 처음 발견하여 필사하여둔 것을 1950년대에 경주서악서원(西岳書院)에서 대동보(大同譜)를 만들 때 인출하였다. 김재화(金在華)가 토를 달고 허대원(許大遠)이 교정하여 최치원의 후손 최양해(崔穰海) 등이 1958년에 간행하였다.

1967년 『계원필경』과 합하여 『고운선생계원필경경학대장합부』라는 제목으로 최돈식(崔敦息) 등이 중간하였는데, 일명 『유설경학대장(類說經學隊仗)』이라고도 한다. 대체로 논설이 간략하면서도 이치가 밝고, 여러 경전의 말을 인용하여 편명의 내용을 기술하였다. 원문의 끝에 최치덕의 구발, 최현필(崔鉉弼)의 구지(舊識), 최양해의 현토(懸吐) 중간발(重刊跋)이 실려 있다.

서지적 사항

3권 1책. 연활자본. 고려대학교 도서관 등에 소장되어 있다.

내용

권1에 「천지(天地)」에서 「애민(愛民)」까지 46편, 권2에 「용현(用賢)」에서 「문무(文武)」까지 47편, 권3에 「왕패(王伯)」에서 「안민(安民)」까지 44편으로 모두 137편이 실려 있다.

권1의 「천지」편에서는 우주만물의 생성과정을 설명했고, 「만물」과 「인물」편에서는 인간과 만물의 차이점을 비교하여 서술했고, 「신인(神人)」편에서는 귀신과 사람의 차이점을 논했으며, 「도」·「덕」·「심」·「성」편에서는 실천적 도학사상으로서 일생 평범한 행동에서 마땅함을 다할 것을 말하고 있다.

권2에서는 천하와 국가를 다스리는 구체적 방법을 제시하였는데, 「용현」·「득현(得賢)」·「구현(求賢)」편에서는 어진 이를 등용하는 방법을, 「치본(治本)」·「보치(保治)」·「위치(爲治)」 등의 편에서는 경외(敬畏)의 자세로 다스림을 보전하고 근본에 맞게 운행할 것을 논술하였다.

권3에서는 정치·경제·사회·문화 각 분야에 대해 논술했는데, 「왕패」에서 「풍속」편까지는 왕도와 패도의 구분을, 「경제」에서 「제공(制貢)」편까지는 재정과 조세법에 대하여 논하였다. 그 밖의 여러 편에서는 모든 사회분야에 걸쳐 여러 가지 경전을 인용하여 그 채용을 역설하였다.

이 책의 특징은 현실적이고 일상적인 생활 속에서 성경(誠敬)을 바탕으로 한 시중(時中)의 원리를 실현하려고 하는 실천적 도학사상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참고문헌

「최치원(崔孤雲)의 도학사상(道學思想)」(성교진, 『동양철학연구』1, 성균관대학교, 1980)
「경학대장해제(經學隊仗解題)」(김철희, 『경학대장』, 을유문화사, 1976)
「경학대장해제(經學隊仗解題)」(『한국도서해제』, 고려대학교민족문화연구소, 1971)
관련 미디어 (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