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구락부 ()

목차
관련 정보
계명(19호)
계명(19호)
근대사
단체
1918년 서울에서 조직되었던 애국계몽단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918년 서울에서 조직되었던 애국계몽단체.
내용

민족 계몽과 학술 연구를 목적으로 1918년 최남선(崔南善)·오세창(吳世昌)·박승빈(朴勝彬)·이능화(李能和)·문일평(文一平) 등 당시 지식인 33명이 발기하여 우리 문화 증진에 공헌하고 구락부원간의 친목 도모를 목적으로 설치하였다.

언문(言文)·예의·의식주 등 일상 생활의 개선 등을 연구, 선전하고자 여러 가지 잡지와 기타 필요한 서적을 간행하였고, 신문·잡지 등 각종 서적을 갖추어 놓고 일반에게 열람시켰다. 그 밖에도 임시 강연회 개최와 활발한 유희의 보급 등으로 대중 계몽과 학술 연구 발표에 주력하였다.

1927년 최남선·정인보(鄭寅普)·이윤재(李允宰)·임규(林圭) 등 계명구락부 요원은 주시경(周時經)·이규영(李奎榮) 등의 <말모이> 원고를 인수하여 ≪조선어사전≫ 편찬에 착수함으로써 조선어연구회의 모체가 되었다.

기관지인 ≪계명≫은 편집 겸 발행인이 남상일(南相一)이었고, 1921년 5월 1일에 창간되어 1933년 1월 27일까지 통권 제24호를 내었다. 잡지를 통한 고전 연구는 가장 의의 있는 활동으로 평가된다.

특히 ≪계명≫ 제18호 최남선의 <삼국유사해제>, 제19호 이능화의 <조선무속고 朝鮮巫俗考>·<융만교차기 隆滿敎箚記>, 부록에 실려 있는 김시습(金時習)의 <금오신화>, 제20호 오세창의 <근역서화징 槿域書畫徵> 등의 귀중한 자료를 소개하였다.

그밖에도 ≪신민공론 新民公論≫·≪낙원≫·≪신천지≫·≪신청년≫ 등의 잡지를 발간, 민족 문화 연구와 대중의 계몽에 노력하였다.

참고문헌

『朝鮮民族運動年鑑』(在上海日本總領事館警察部, 東方書店, 1946)
『한국현대사연구』(이현희, 동화문화사, 1972)
『한국근대사의 모색』(이현희, 이우출판사, 1979)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이현희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