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민란 ()

목차
근대사
사건
1869년(고종 6) 8월 경상도 고성에서 일어난 민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869년(고종 6) 8월 경상도 고성에서 일어난 민란.
내용

전 현령 윤석오(尹錫五)가 호적정리를 향리에게 일임하자, 향리들은 농간을 부려 호적이 문란해지므로 그에 대한 불만으로 민란이 일어났다.

통영에서 농간을 부린 감관과 아전을 잡아다가 조사를 하는 등으로 무마하였으나, 백성들은 통문을 돌리고 관아로 몰려가서 서리들을 죽이고 불을 질렀다. 고성은 군문(軍門)이 가까운 곳에 있어 조정에서는 먼저 난을 진압하여 주모자를 처단한 뒤 보고하도록 하였다.

정부에서는 민란의 주모자 셋을 목베고 통문을 만들어 돌린 홍섭(洪涉)은 엄중한 형을 가한 뒤 먼곳에 유배시켰고, 김장신(金章信) 등 다섯은 엄한 형을 가한 뒤 유배시켰다. 그리고 윤석오도 체포되었으며, 당시의 현령 심의직(沈宜稷)도 난의 책임을 물어 파직되었다.

참고문헌

『고종실록(高宗實錄)』
『일성록(日省錄)』
「고종조(高宗朝)의 민란연구(民亂硏究)」(박광성, 『인천교육대학논문집(仁川敎育大學論文集)』 14, 1980)
집필자
박현서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