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벌국 ()

목차
고대사
지명
삼한시대의 소국.
이칭
이칭
골화국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삼한시대의 소국.
내용

‘벌(伐)’은 ‘부리(夫里)’·‘불’과 함께 취락·성(城)을 뜻하는 옛말의 한자표기이며, ‘벌’을 ‘화(火)’로 표기하여 ‘골화국(骨火國)’이라고도 한다. 『삼국지(三國志)』 위서 동이전에 나오는 진한호로국(戶路國)에 비정되기도 한다.

영천시 화산면과 신녕면 등지에서는 세형동검(細形銅劍)과 동과(銅戈)가 발견되었는데, 그 지역에 분포되어 있던 다수의 읍락집단(邑落集團)들이 통합되어서 골벌국을 구성한 것으로 본다. 그리고 그 중심지는 많은 청동기 일괄유물이 발견된 금호면일대로 추정된다.

한편, 영천 지역에서 출토되는 청동기 유물의 수량과 형태로 미루어 골벌국은 서력기원 뒤 상당기간 동안 경주의 사로국(斯盧國), 대구의 작은 나라 등과 밀접한 교역관계를 맺으면서 대등한 정치집단으로 성장한 것으로 여겨진다. 『삼국사기(三國史記)』에 236년(조분이사금 7) 골벌국왕아음부(阿音夫)가 무리를 이끌고 신라에 항복하였다.

신라는 그들에게 토지와 가옥을 주어 안착시켰는데, 영천의 골화신(骨火神)이 경주의 나력신(奈歷神), 영일의 혈례신(穴禮神)과 함께 신라에서 행하던 대사(大祀)의 3선(仙)이 되었다고 한 것으로 보아, 골벌국의 지배세력은 신라의 성장과정에서 핵심세력의 하나로 편입되었음을 알 수 있다.

그 뒤 신라는 그 지역에 임고군(臨皐郡) 임천현(臨川縣)을 두었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지(三國志)』
「삼한의 국가형성 상」(천관우, 『한국학보』2, 1976)
「진변한제국의 위치시론」(천관우, 『백산학보』20, 1976)
『古蹟調査報告』 2(藤田亮策·梅原末治, 1922)
『朝鮮古文化綜鑑』 1(梅原末治·藤田亮策, 1944)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