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한 ()

목차
고대사
제도
삼국시대 신라의 제17대(재위:356~402) 왕.
목차
정의
삼국시대 신라의 제17대(재위:356~402) 왕.
내용

중국 사서 『태평어람(太平御覽)』에 실린 『진서(秦書)』에 사신 위두(衛頭)를 전진(前秦)에 보내 미녀를 바쳤다고 전하는 신라왕이다. 이는 신라라는 국명으로 중국에 사신을 파견한 최초의 기록으로서 381년(내물왕 26)에 해당된다.

실제 누한은 왕의 이름이 아니라 왕호(王號)인 마립간을 일컫는 것으로, ‘누’는 마루로서 뜻으로 읽으면 ‘마립’과 같고, ‘한’은 간(干)과 같이 음을 취한 글자로 해석되어, 마립간 칭호가 처음 사용되기 시작한 시기가 내물왕대로 추정되는 근거가 되고 있다.

위 기록에 이어 “해동의 형편이 옛과 같지 않다고 하니 무엇을 뜻하느냐.”는 전진왕 부견(符堅)의 물음과 이에 대한 위두의 “중국의 시대변혁·명호개혁(名號改革)과 같으니 어찌 옛과 같을 수 있겠느냐.”는 대답 내용이 실려 있다.

이 기사는 『삼국사기』내물왕 26년조(條)에도 옮겨져 기록되어 있으며, 이 시기가 신라가 고대국가로서 새로운 체제와 세력을 갖추기 시작한 중요한 발전단계임을 암시하는 것이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태평어람(太平御覽)』
「고대남당고(古代南堂考)」(이병도, 『한국고대사연구(韓國古代史硏究)』, 박영사, 197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