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지원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시대 때, 하정사 오상을 수행하여 명나라에 다녀온 역관.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목차
정의
조선시대 때, 하정사 오상을 수행하여 명나라에 다녀온 역관.
생애 및 활동사항

1555년(명종 10) 사행을 따라서 명나라에 다녀올 때 정사 임내신(任鼐臣)과 결탁, 다량의 은량을 가져와 대간의 탄핵에 의하여 투옥되었다가 곧 석방되었다. 1558년 세자책봉을 축하하러 온 명나라 사신 접대에 공로가 있어서 표창을 받았다.

1560년 다시 하정사 오상(吳祥)을 따라 명나라에 가는 도중 여양역(閭陽驛)에 이르렀을 때 갑자기 여진족 1만여 명이 쳐들어왔다. 이때 역승(驛丞)이 싸우지 않고 투항하려 하자, 곁에 있던 군인의 철퇴를 빼앗아 역승을 꾸짖었다.

이에 역승은 크게 두려워하여 성에 올라 적을 경계하였고, 군인들도 적에게 편전(片箭)을 쏘아 적을 물리쳤다. 곧 이어 온 총병관 양조(楊照)가 이 사실을 듣고 공로와 용기를 높이 치하하였다.

참고문헌

『명종실록(明宗實錄)』
『통문관지(通文館志)』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