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사당집 ()

목차
관련 정보
김낙행의 구사당집 중 권수면
김낙행의 구사당집 중 권수면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김낙행의 시, 서(書), 기, 제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김낙행의 시, 서(書), 기, 제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내용

본집 9권 5책, 속집 4권 2책, 합 13권 7책. 목판본. 종제인 도행(道行)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본집이 간행되고 30여 년이 지난 뒤에 속집을 간행하였다. 규장각 도서와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본집의 권1에 시 2백여 수, 권2∼6에 서(書) 98편, 권7∼9에 잡저 15편, 서(序) 2편, 기 3편, 지발 4편, 잠명 11편, 상량문 2편, 고사 4편, 제문 22편, 애사 4편, 속집의 권1에 시 34수, 서(書) 26편, 권2·3에 잡저 17편, 제문 3편, 묘갈명 1편, 행록 1편, 권4는 부록으로 행장·묘지명·유사 각 1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서(書)는 저자의 학문을 집약한 것으로, 경전에 대한 연구와 예설에 대한 논변이 핵심을 이루고 있다. 특히, 스승인 이재(李栽)와 주고받은 서간은 경학·예학에 대한 논변을 비롯하여 당시 사림의 초점이 되고 있던 이기(理氣)와 성명설(性命說)에 대해 문답한 것이다.

「상복경전주소통고(喪服經典註疏通攷)」에서는 본종오복(本宗五服)을 비롯하여 삼부팔모(三父八母)에 이르기까지 복제에 관련된 부분을 찾아 해설하였다.

그밖에 「주서강록간보고의(朱書講錄刊補攷疑)」·「주서애지지리변시인변(朱書愛之之理便是仁辨)」·「예론차의(禮論箚疑)」·「예설만록(禮說漫錄)」 등이 있다.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