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 서대문 형무소 (서울 )

목차
관련 정보
구 서울구치소
구 서울구치소
근대사
유적
문화재
서울특별시 서대문구에 있는 대한제국기 수감시설로 사용된 건물. 독립공원|감옥|교도소.
이칭
이칭
서대문형무소역사관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서울 구 서대문형무소(서울 舊 西大門刑務所)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사적(1988년 02월 27일 지정)
소재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통일로 251 (현저동, 독립공원)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서울특별시 서대문구에 있는 대한제국기 수감시설로 사용된 건물. 독립공원|감옥|교도소.
내용

1908년 7월 경성감옥으로 문을 연 이래, 1912년 서대문감옥, 1923년 서대문형무소로 불렸다. 해방 후에는 1946년 경성형무소, 1950년 서울형무소, 1961년 서울교도소, 1967년 서울구치소로 그 이름이 여러 차례 바뀌었다.

1987년 서울구치소가 경기도 의왕시로 이전함에 따라 1988년 2월 이곳은 사적으로 지정되었다. 이에 따라 해방 후에 지은 건물은 대부분 철거되었으며,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들이 주로 수감되었던 일부 옥사와 사형장, 그리고 보안과 청사 및 병사(病舍) 등 모두 11개 동이 남게 되었다.

옥사는 모두 15개 동이었으나 보존가치가 있는 제9·10·11·12·13옥사와 중앙사 등 6개 동만 보존하였다. 특히 제9옥사는 1929년, 수감 중이었던 독립운동가들을 강제로 동원해 벽돌을 굽고, 이를 쌓아 지은 것으로 전해진다.

사형장은 50㎡의 일본식 건물로, 내부에는 사형 집행에 쓰였던 기구들이 남아있다. 1923년 축조된 청사 보안과는 감방을 관장하던 곳으로, 현재 전시실로 쓰이고 있다.

한편 1916년 지어진, 일명 ‘유관순 굴’이라고 하는 지하 체벌방이 발굴, 보존되어 있고, 사형장 후문을 통해 공동묘지까지 연결되는 약 40m의 지하통로 역시 발굴, 복원되었다.

1988년 2월 사적으로 지정되었으며, 1992년 8월 15일 구 서울구치소와 인근의 독립문(사적, 1963년 지정)을 포함한 약 3만여 평이 서대문 독립공원으로 조성되었다.

참고문헌

「서대문형무소 성역화 사업의 중요성과 당위성」(김승일,『순국』201, 2007)
「일제하 서대문형무소 연구」(양성숙, 성신여자대학교 사학과 박사학위논문, 2006)
서대문형무소역사관 (www.sscmc.or.kr/culture2)
관련 미디어 (4)
집필자
박성수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