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음살풀이 (살풀이)

목차
국악
개념
시나위가락을 구음으로 부르는 노래.
목차
정의
시나위가락을 구음으로 부르는 노래.
내용

국악에서 구음이란 입으로 피리·젓대(대금)·장구 등의 특징적인 음색을 본떠 그 소리를 흉내내어 연주하는 것이다.

구음살풀이의 경우에는 피리나 젓대의 음색을 따르지만 일정하지 않고, 때로는 노래말을 얹어 부르기도 한다. 장단은 시나위의 경우와 같이 주로 살풀이장단과 덩더꿍이(자진모리)장단으로 되어 있으며, 때로는 다른 장단이 쓰이는 경우도 있다.

연주형태는 장구 반주에 맞추어 독창으로 부르는 경우도 있지만 대개는 시나위합주에 맞추어 함께 부른다. 그리고 이 음은 살풀이춤이나 기타 시나위 반주에 맞추어 춤을 추는 무용반주에도 자주 쓰인다. 따라서 이 음악의 명칭은 구음시나위라고 해야 옳지만, 음악의 짜임새가 보통 살풀이장단으로 되어 있어 일반적으로 구음살풀이라고 부른다.

또한, 이 구음은 어느 경우든 목소리로 표현되기 때문에 음악적으로 상당한 수준에 이른 남도 명창이어야 할 수 있는데, 대개 판소리 명창들이 잘한다.

이 음악의 기원은 호남지방이 중심이 되는 육자배기토리권(시나위권)의 무의식(巫儀式)에서 무당이 무가(巫歌)를 부를 때 재비가 구음시나위로 바라지를 하는 것을 볼 수 있어, 구음살풀이도 이 바라지에서 나온 것으로 짐작된다.

현재 구음살풀이는 「동래학춤」의 반주에 반드시 쓰이고 있으며, 민속무용(살풀이)의 반주에도 가끔 쓰인다. 「동래학춤」의 반주로 쓰일 때는 다른 선율 악기 없이 장구장단에 맞추어 구음만으로 시나위가락을 연주하고, 살풀이춤의 반주로 쓰일 경우는 몇 개의 악기와 함께 구음을 곁들여 연주하는 것이 보통이다.

참고문헌

「시나위청」(이보형, 『한국음악연구(韓國音樂硏究)』 8·9합병호, 한국국악학회, 1979)
「시나위권의 무속음악」(이보형, 『한국문화인류학(韓國文化人類學)』 4, 1970)
「구음살풀이 녹음테이프」(장월중선, KBS녹음실)
「구음살풀이 녹음테이프」(김소희, KBS녹음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