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필봉농악 ()

목차
관련 정보
임실 필봉농악
임실 필봉농악
국악
작품
문화재
전북특별자치도 임실군 강진면 필봉리에 전승되고 있는 농악.
목차
정의
전북특별자치도 임실군 강진면 필봉리에 전승되고 있는 농악.
내용

전북특별자치도 임실군 강진면 필봉리에 전승되고 있는 농악. 1988년 중요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호남좌도 농악의 하나로 곡성농악(谷城農樂), 남원금지농악(南原金池農樂)과 함께 남원 상쇠 전판이(田板伊) 계보에 속한다. 필봉마을에는 예로부터 당산굿 · 마당밟이 정도의 단순한 농악이 전승되어 왔는데 오늘날과 같은 높은 수준의 농악을 보유하게 된 것은 1920년경에 상쇠 박학삼을 마을로 초빙하여 그의 농악을 배우면서부터라고 한다.

필봉농악대는 큰 기 1, 영기(令旗) 2, 나발 1, 대포수(大砲手) 1, 창부(倡夫) 1, 조리중 1, 양반 1, 각시 1, 무동(舞童) 2, 농구 1, 화동(花童) 1, 쇠 3, 징 2, 장구 3∼5, 북 2, 벅구 7∼15 등 40여 명으로 구성된다.

현재 전승되고 있는 농악의 종류로는 섣달 그믐날 벽사진경(辟邪進慶)을 위한 ‘매굿’, 정월 초사흘이 지나 각 가구의 축원안택(祝願安宅)을 위하여 집집이 돌며 치는 ‘마당밟이’, 정월 아흐렛날 밤에 당목(堂木) 앞에서 올리는 ‘당산제(堂山祭)’, 대보름날 노디(징검다리)에 금줄을 감아 놓고 치는 ‘노디고사굿’, 역시 대보름날의 ‘찰밥걷기농악’, 대보름이 지난 뒤 마을의 공공기금 마련을 목적으로 다른 마을에 가서 치는 ‘걸궁굿(걸립굿)’이 있다.

또한 여름철 만두레(세벌 김매기) 때의 ‘두레굿’, 그리고 ‘마당밟이’ · ‘걸궁굿’ 등 규모가 큰 농악을 친 후 마지막날 밤에 판을 벌이고 기량을 보여주는 ‘판굿’ 등이 있다.

이 중에서 ‘판굿’은 가장 예술성이 뛰어난 것으로 채굿(오채→일채→이채→삼채→사채→육채→칠채)→호허굿→풍류굿→삼방진→머지기→가진영산→노래굿→춤굿(돌굿)→수박(手拍)치기→등지기→군영놀이→도둑재비→탈머리의 순서로 진행된다.

판굿에 쓰이는 가락에는 혼합박자로 오채질굿 · 참굿 · 호허굿가락 등이 있고, 3분박 느린 4박자로 질굿 · 느린 풍류 · 벙어리삼채가락 등이 있으며, 3분박 보통 빠른 3박자로 갠지갱 · 차진호허굿 · 가진영산 · 재능기영산 · 반풍류 · 느린 삼채가락 등이 있다. 또 3분박 빠른 4박자로 일채 · 이채 · 사채 · 육채 · 칠채 · 두마치 · 된삼채 · 다드래기영산가락 등이 있고, 2분박 빠른 4박자로 휘모리 · 짝드름가락 등이 있다.

필봉농악대는 징과 북의 수가 적고 잡색(雜色)이 두루 잘 갖추어져 있으며, 개개인의 기교보다도 단체의 협화(協和)와 단결을 중시한다. 쇠가락의 맺고 끊음이 분명하며 가락이 힘차고 씩씩하다. 또 채굿과 짝드름, 영산가락이 발달되어 있다. 그러나 이러한 것들은 모두 호남좌도 농악이 가진 일반적인 특징에 해당한다.

필봉농악의 특징은 농악수들 모두가 상모를 쓰지 않고 쇠잡이만 쓰며 나머지는 고깔을 쓴다는 점, 판굿 속에 수박치기가 있다는 점, 군영놀이 · 도둑재비 · 탈머리의 진행방식에 독특함이 있다는 점, 그리고 영산가락이 가진영산 · 재능기영산 · 군영놀이영산 · 다드래기영산 · 머지기영산 등으로 매우 세분화되어 있다는 점 등을 들 수 있을 것이다.

1988년 중요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으며, 기예능 보유자로는 양진성(상쇠)가 있다.

참고문헌

『임실필봉농악』(국립문화재연구소, 1999)
『농악』(정병호, 열화당, 1986)
『중요무형문화재조사보고서-필봉농악(筆峯農樂)-』(이보형 외, 문화재관리국, 1980)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 13-농악·풍어제·민요(農樂·豊漁祭·民謠)-』(이보형 외, 문화재관리국, 1982)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