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조인물지 ()

목차
관련 정보
국조인물지
국조인물지
조선시대사
문헌
조선후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생존한 학자 안종화가 태조부터 철종 때까지의 주요 인물의 행적을을 모아 1909년에 편찬한 전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후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생존한 학자 안종화가 태조부터 철종 때까지의 주요 인물의 행적을을 모아 1909년에 편찬한 전기.
내용

3책. 인본. 제1책은 태조 때부터 중종 때까지 약 900인, 제2책은 중종 때부터 인조 때까지 약 1,000인, 제3책은 인조 때부터 철종 때까지 약 1,100인, 모두 3,000여인의 인물을 수록하였다. 이 수치는 『인물고(人物考)』의 1,817인,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의 2,065인보다 훨씬 많다.

편자가 범례에서 밝히고 있듯이, 정조 때 출간된 『인물고』를 가장 많이 참고해 편찬된 것이다. 그 밖에도 『국조보감(國朝寶鑑)』·『국조기사(國朝記事)』·『동국여지승람』·『일월록(日月錄)』·행장(行狀)·비지(碑誌)·방목(榜目) 등을 비롯한 156종의 각종 도서가 참고, 인용되었다.

이 책은 『국조인물고』와는 달리 인물의 행적을 서술식으로 표현하였다. 즉 자·초명·호·본관읍명(本貫邑名)·현조명(顯祖名) 등을 차례로 기술하고, 이어서 행적을 설명했으며, 끝으로 시호와 자손에 대한 사실을 간략하게 적고 있다.

『인물고』·『국조인물고』 등이 항목별로 편차되어 있는 데 반해, 이 책은 각 인물을 왕대별로 수록하고 있다. 또한, 인용 서목을 각각 인물 아래에 밝혀 기술한 내용이 편자의 자의에 의한 것이 아님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인물고』·『국조인물고』 등이 간흉(奸凶)과 반역한 인물 등을 수록하지 않은 데 비해 이 책은 충역(忠逆)과 현간(賢奸)을 가리지 않고 수록할 만한 인물은 모두 다 수록하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이는 사가(史家)의 시비 판단을 드러내놓음으로써 후세에 권계(勸戒)를 주기 위해서였다.

제3책의 끝부분에 원영의(元永義)의 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다.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