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 대율리 대청 ( )

목차
관련 정보
군위 대율리 대청 정면
군위 대율리 대청 정면
주생활
유적
문화재
대구광역시 군위군 부계면에 있는 조선후기에 중창된 맞배지붕 형태의 누정. 누각.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군위대율리대청(軍威大栗里大廳)
지정기관
경상북도
종목
경상북도 시도유형문화유산(1991년 05월 14일 지정)
소재지
대구광역시 군위군 부계면 대율리 858번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대구광역시 군위군 부계면에 있는 조선후기에 중창된 맞배지붕 형태의 누정. 누각.
내용

1991년 경상북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마을 중심에 대청이 있다. 원래 절의 종각이 있었던 자리에 건립한 학사(學舍) 건물이다. 조선 초기의 건물이었는데 임진왜란에 소실되자 인조10년(1632)에 중창되었다.

효종2년(1651)과 숙종32년(1705)에 각각 중수되었고 지금은 마을 경노당으로 활용되고 있다. 정면5칸 측면2칸 다락집으로 구조되어 있다. 대율리는 부림홍씨의 집성촌으로 고려초기 남양홍씨 홍란(洪鸞)이 부림현으로 이주해 살면서 본관을 부림으로 하였고 자손들이 번성하였다.

대청은 돌담에 둘러싸인 고옥들이 산재한 중심부에 위치해서 마을에서 무슨일이 생기면 모여드는 그런 장소이기도 하다. 다락집은 5량집이며 익공집 계열이나 장식성은 요란스럽지 않다.

종도리 받침의 디공중에는 파련대공도 있어서 아주 질박한 맛은 면하였다. 마루는 우물마루이며, 가장자리에 계자난간은 설치하였고 간살이는 전체를 개방하였다.

참고문헌

『경상북도 문화재지정조사보고서』(경상북도 1991)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신영훈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