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제호정고택 ( )

목차
관련 정보
곡성 제호정 고택 중 안채 정측면
곡성 제호정 고택 중 안채 정측면
주생활
유적
문화재
전라남도 곡성군 입면에 있는 조선후기 홑처마 팔작 기와지붕의 주택.
목차
정의
전라남도 곡성군 입면에 있는 조선후기 홑처마 팔작 기와지붕의 주택.
내용

1984년 국가민속문화재(현, 국가민속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곡성 제호정 고택은 사랑채의 당호이며, 안채와 대문간채가 더 있어 전체를 이루고 있다. 가전(家傳)하는 바로는 18세기 중엽에 건축되었다고 한다.

안채는 정면 4칸, 측면 2칸의 一자형으로 겹집형식의 집이다. 남향이며 서쪽 첫 칸이 부엌으로 세로 두 칸 전부를 부엌 넓이로 하였다. 다음 칸은 안방으로 앞뒤퇴가 있는데 툇마루를 깔았다.

다음 두 칸의 뒤쪽 칸에는 도장방과 작은방으로 구성되어 있고 앞쪽 칸에는 대청이 있다. 특이한 점은 동쪽 끝칸의 앞쪽 마루는 전면에 판벽하고 머름을 드린 위에 바라지창을 설치한 것으로, 이런 구조는 아주 특이하다.

높은 축대는 산석(山石)을 써서 여러 켜 쌓아올렸는데, 방 앞쪽에는 빠끔히 구멍 뚫린 연구(煙口)가 있다. 이것은 안방의 굴뚝 시설이다. 안채의 처마는 홑처마이고 지붕은 팔작의 기와지붕이다.

사랑채인 곡성 제호정 고택은 정면 3칸의 앞뒤툇집이다. 서쪽에 방 두 칸이 나란히 있고 다음이 대청인데 앞뒤퇴가 세 칸에 연하여 있다.

아이들을 가르치는 서당이었다고 하는데 구조상의 특징은 따로 없다. 홑처마이고 팔작의 기와지붕이다. 대문간채는 단간통(單間通)의 5칸 크기이며 一자형이다. 집 앞 언덕 위에는 18세기에 지어진 것이라고 전하여 오는 정자가 하나 있다. 이것은 정면 4칸, 측면 2칸으로 평범한 형상을 지녔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중요민속자료편 상(문화재관리국, 1985)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신영훈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