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복흥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중기에,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의병을 일으켜 항쟁한 의병장.
이칭
중원(仲元)
오모재(五慕齋)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55년(명종 10)
사망 연도
1592년(선조 25)
본관
안동(安東)
출생지
경주
관련 사건
임진왜란
정의
조선 중기에,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의병을 일으켜 항쟁한 의병장.
개설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중원(仲元), 사휘(士暉). 호는 오모재(五慕齋). 경주 출신.

생애 및 활동사항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곧 가동(家僮)을 인솔하고 토적(討賊)을 부르짖으며 의병항쟁에 앞장섰다.

주위의 여러 사람들이 족질(足疾)을 염려하여 거병을 만류하였으나, “나의 발은 비록 병들었으나 마음은 병들지 않았다. 이제 국왕이 몽진(蒙塵: 난리를 피하여 다른 곳으로 옮김)하였거늘 발에 병이 있다 하여 어찌 죽어서 나라에 보답하지 못하겠는가?”하고서 분연히 일어섰다.

그 뒤 각지를 전전하면서 왜군과 투쟁하다 4월 28일 다대포 진중에서 순절하였다. 1737년(영조 13) 영조가 충신의사권복흥지려(忠臣義士權復興之閭)라는 정표를 내렸다. 이를 계기로 향중의 인사들이 사우(祠宇)를 건립하였다. 1740년(영조 16) 경상도 경주에 있는 단계사(丹溪祠)[경상북도 경주시 강동면 다산리 878 소재]에 제향되었다.

부인 서산류씨는 권복흥이 순절하자 스스로 자진한 열부였다. 남편의 시신을 찾아 헤매었으나 끝내 찾지 못하자 식음을 전폐하여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에 정조는 그 뜻을 기려 1794년(정조 18) 열녀의사권복흥처서산유씨지문(烈女義士權復興妻瑞山柳氏之門)라는 정표를 내렸다.

참고문헌

『영남인물고(嶺南人物考)』
『오모재실기(五慕齋實紀)』
『운곡서원지』(운곡서원, 대보사, 201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