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양성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한성부서윤, 배천현감, 첨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백함(伯涵)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75년(숙종 1)
사망 연도
1746년(영조 22)
본관
안동(安東)
주요 관직
첨지중추부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한성부서윤, 배천현감, 첨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백함(伯涵). 할아버지는 송시열(宋時烈)의 수제자 권상하(權尙夏)이며, 아버지는 부사 권욱(權煜)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21년(경종 1) 음보(蔭補)로 선공감역이 되고 이어 동몽교관을 지냈다.

1725년(영조 1) 주부(主簿)에 오르고, 뒤에 지방관이 되어 인제현감으로 부임하였다. 영조는 권양성의 할아버지인 권상하를 존숭하여, 권상하에게 대하던 예를 갖추어 장손인 권양성을 특별히 우대, 인견하고 녹모(鹿毛: 사슴의 가죽이 붙은 털)를 하사하였다.

또, 청백직(淸白職)을 봉직함에 있어서 선대부터 내려오는 공훈에 더럽힘이 없도록 할 것을 당부하였다. 1727년 김제군수로 승진하였으나 소론이 재집권하자 관직을 단념하고 고향으로 돌아갔다.

1736년 익위를 지내고 뒤에 한성부서윤을 거쳐 배천현감(白川縣監)이 되었으나, 이듬해 관직에서 물러났다. 1744년 기로소에 들어갔고 첨지중추부사에 올랐다. 일생 동안 할아버지의 유훈인 ‘직(直)’의 가르침을 실천하였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병계집(屛溪集)』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