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성와유고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이득수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35년에 필사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이득수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35년에 필사한 시문집.
내용

8권 4책. 필사본. 1835년(헌종 1)에 동생 택수(宅秀)가 편집, 필사하였다. 권말에 택수의 지(識)가 있다. 장서각 도서에 있다.

권1∼3에 시 340수, 권4에 서(書) 22편, 소 1편, 기 11편, 서(序) 2편, 명 2편, 발 3편, 권5에 상량문 2편, 행장 3편, 유사 3편, 권6에 제문 60편, 권7에 잡저 7편, 권8은 부록으로 만사 14편, 제문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기행문 형식으로 된 배율장시가 돋보이는데, 감회와 산수를 섬세하면서도 웅건하게 묘사하였다. 이 가운데 「동유록(同遊錄)」은 반산천(般山川)과 속리산을 유람하면서 친구들과 화답한 시로, 당시 사대부들의 풍류를 한껏 느낄 수 있다. 「제향낭투강도(題香娘投江圖)」는 한 여인의 정절과 효성을 극적인 구성과 역동적인 리듬감으로 묘사한 장편 서사시이며, 「의우총(義牛塚)」은 삼강오륜을 각 동물과 관련된 고사를 인용해서 은유한 뛰어난 작품이다.

서(書)는 대개 친지들과의 안부편지이고, 발 가운데 「의열도발(義烈圖跋)」은 아이들의 교육을 위하여 제작한, 영남에 전해져오는 의사와 열녀의 이야기를 그린 의열도에 대하여 그 의의와 목적 등을 논리적으로 서술한 것이다. 잡저 가운데 「위학지방(爲學之方)」은 주자가 자신의 자식을 위하여 지은 계명에 대하여 그 심오한 뜻과 의의를 해석한 글이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