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완경록 ()

고전시가
작품
조선 후기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기행가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기행가사.
구성 및 형식

단본(單本). 국문필사본. 2음보 1구로 계산하여 전체 774구이다. 음수율에서는 4·4조가 주조를 이루고, 3·4조가 부주조를 이루며, 2·2조, 3·3조, 7·4조 등도 드물게 나타난다.

금강산 그 자체가 곧 불국토(佛國土)라고 기린 찬미와 “동왕극락(同往極樂)하옵시다, 나무아미타불.”이라고 노래한 것으로 보아, 작자는 불승(佛僧)인 듯하다. 불교 믿기를 권하는 권불사상을 바탕으로 하여, 진정한 낙토 찾음(尋眞樂土)을 여행동기로 삼고 있다.

내용

내용은 4단락으로 짜여져 있다. 첫째 단락인 기사(起詞)에서는 인간의 일이란 무상한 것, 자성금강(自性金剛)을 먼저 살피고 불국토인 금강산 구경이나 가자면서, 단표자일납(簞瓢子一衲 : 한개의 표주박과 한벌의 중옷)에 청려장(靑藜杖 : 명아주 대를 가지고 만든 지팡이)을 짚고 출발하는 기쁨을 담았다.

둘째 단락인 승사(承詞)에서는 출발지인 낙양성(洛陽城)에서 금강산까지의 노정을 노래하였다. 셋째 단락인 전사(轉詞)에서는 여행목적지인 내·외금강산을 두루 구경하고 느낀 바를 소개하였다. 넷째 단락인 결사(結詞)에서는 돌아오는 길에 관동팔경을 구경한 소감을 읊었다.

다른 금강산계 기행가사에 비겨, 이 작품의 특징은 서울에서 단발령까지의 400여 리를 “촌촌 자로 걸어”라고 압축시킨 것과, 단발령의 지명연기설화를 “개국 후에 세조대왕 이 곳에 친림하셔 봉래 풍경 첨앙합고, 홀연히 삭발코자 보리심을 발하옵사……단발령이라 함으로다.”라고 세조와 연결한 것이다.

의의와 평가

율조가 다양하여 잘 다듬어지지 않은 듯한 감은 있으나, 현재 학계에 알려진 찬불계 금강산가사 중에서는 빼어난 작품이다. 정병욱가(鄭炳昱家)에서 소장하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기행문학연구(韓國紀行文學硏究)』(최강현, 일지사, 198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