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동 여래 입상 ( )

목차
관련 정보
숙수사지 출토 금동여래입상
숙수사지 출토 금동여래입상
조각
유물
삼국시대의 불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삼국시대의 불상.
내용

높이 17.5㎝.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1953년경상북도 영주시 순흥면 내죽리에 위치한 신라시대의 절터인 숙수사지에서 출토된 불상으로, 함께 출토된 25구의 불보살상 가운데에서 비교적 연대가 올라가는 작품이다.

현재는 불신(佛身)만 남아 있는 이 불상은 소발(素髮)의 머리에 온화한 표정을 짓고 있으며, 양팔이 몸에 붙은 원통형의 신체에 통견(通肩)의 두꺼운 법의를 걸치고 있다. 꼿꼿하게 바로 선 자세로, 두 손은 시무외(施無畏)·여원인(與願印)의 손모양을 하고 있다.

장대한 신체, 긴 목, 갸름한 얼굴 등 모든 형태가 장대화되었으며, U자형으로 흘러내린 옷주름은 경기도 양평에서 출토된 금동여래입상과 비교된다. 출토지가 확실한 7세기 전반기의 불상으로서, 신라시대 불상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된다.

참고문헌

『삼국시대불교조각(三國時代佛敎彫刻)』(국립중앙박물관, 1990)
『한국조각사(韓國彫刻史)』(문명대, 열화당, 1980)
「숙수사지출토불상(宿水寺址出土佛像)에 대(對)하여」(김재원, 『진단학보』19, 1958)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