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동 투조 식리 ( )

목차
공예
유물
삼국시대의 금동제 신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삼국시대의 금동제 신발.
개설

청동에 도금하여 만든 신발로, 현재 도쿄[東京]국립박물관에 소장되어 있고 일본 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있다. 정식 발굴 조사를 거치지 않았기 때문에 출토지가 분명하지 않지만 경상남도 창녕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제강점기에 오구라 다케노스케(小倉武之助, 1870∼1964)가 수집한 한국 문화재(현, 국가유산) 가운데 일부이다.

내용

금동투조식리는 앞과 뒤, 바닥 등 3매의 판으로 구성되어 있고 얇은 동판에 도금하여 만들었다. 앞판은 발의 끝부분을 감싸고 뒤판은 발꿈치 부분에 해당하며, 발의 좌우측 중심에서 양판이 못으로 고정된다. 이러한 제작 방식은 좌우 측판을 발등에서 접합하는 백제의 금동신발과 구별되는 점이다. 바닥에는 둥근 달개[영락(瓔珞)]를 금실로 엮어 매달았는데, 고구려나 백제의 신발 바닥에 못이 박혀 있는 것과 다른 모습이다. 신발코는 버선처럼 살짝 들렸으며, 신발 바닥판과 코 부분을 제외하고는 전면에 T자 문양을 투조하였다. 이처럼 투각 기법으로 장식한 신발은 황남대총, 금관총, 천마총, 의성 탑리 등에서도 출토되었으며, 바닥에 달개 장식을 매단 것으로는 대구 서구 내당동 제55호분 출토품이 알려져 있다.

의의와 평가

금동제 신발은 왕족이나 귀족, 또는 지방의 수장급 인물의 무덤에서 자주 출토된다. 묘주가 신고 있는 상태로 발견되기도 하지만 별도의 공간에 매납한 경우도 있다. 대체로 신발이 크고 화려하게 장식되어 지배 계층의 신분과 권위를 상징하며, 장례와 관련된 부장품으로 추정된다. 오구라 수집 금동투조식리는 신라의 전형적인 양식을 공유하고 있으며, 고구려와 백제의 유물과 비교할 수 있는 점도 많다. 따라서 삼국시대 고분 문화와 금속 공예를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참고문헌

『오구라 컬렉션, 한국 문화재』(국립문화재연구소, 2005)
「금동식리로 본 삼국시대 장송 의례의 한 단면」(이한상, 『신라사학보』 20, 2010)
『寄贈小倉コレクション目錄』(東京國立博物館, 1982)
도쿄국립박물관(www.tnm.jp)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