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귀걸이 ()

경주 부부총 금귀걸이
경주 부부총 금귀걸이
공예
유물
문화재
신라시대의 금제 귀걸이.
이칭
이칭
태환이식(太環耳飾)
국가지정문화재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71년 12월 21일 지정)
소재지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55길 60-16, 삼성미술관 리움 (한남동)
정의
신라시대의 금제 귀걸이.
개설

1971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금귀걸이는 삼국시대 고분에서 다수 출토되는 금속제 장신구의 일종이다. 출토지는 분명하게 알려져 있지 않으며, 현재 삼성미술관 리움에 소장되어 있다. 경주 보문동 부부총에서 발견된 귀걸이와 유사한 외형과 장식을 갖추고 있어, 신라의 유물로 추정된다.

내용

삼국시대 고분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귀걸이가 출토되며, 보통 고리 부분의 굵기에 따라 주1주2으로 구분한다. 삼성미술관 리움 소장품은 귀에 거는 고리가 굵은 태환이식에 해당된다. 요즘의 귀걸이에 비해 고리가 매우 굵기 때문에 실제 사용하지 않고 부장용이라는 견해도 있다. 그러나 굵고 큰 귀걸이를 매다는 풍습이 고대 여러 지역에서 일찍부터 발달한 것으로 알려져 있어, 실용품일 가능성도 높다.

귀걸이는 굵은 고리와 연결 고리, 작은 고리로 연결된 주3, 그리고 주4의 끝 장식으로 이루어져 있다. 굵은 고리는 금판을 둥글게 말아 속이 비도록 만들며, 연결 부분은 땜으로 붙인다. 표면에는 수백 개의 금알갱이와 금선을 이용하여 육각을 구획하고 문양을 장식하였는데, 이러한 공예 기법을 누금세공(鏤金細工)이라고 한다. 육각의 모서리에는 원문이 있고 문양의 둘레마다 금알갱이를 조밀하게 붙여 놓았다. 수식은 금줄을 꼬아 둥글게 만든 후 2단으로 심엽형의 영락을 매달았으며, 끝 장식은 좀 더 큰판으로 만들어 연결하였다. 수식의 테두리에서도 섬세한 주5 장식이 확인된다.

특징

누금세공 기법은 기원전 3000년경 서아시아 지역에서 시작되어, 기원을 전후한 시기에 동아시아로 전파되었다. 우리나라는 삼국시대에 유행하여, 귀걸이 · 팔찌 · 반지 등의 장신구를 비롯한 다양한 기물의 표면 장식으로 널리 활용되었다. 경주 보문동 부부총의 부인묘에서 출토된 금제 태환이식에서도 우수한 누금세공 기술이 확인된다. 삼성미술관 리움 소장품과 비교해 보면, 전체적인 형태와 세부 장식이 상당히 유사하다. 삼국시대 고분에서 귀걸이가 다수 출토되었지만 두 유물과 같이 태환이식의 전면에 누금세공으로 호화롭게 장식한 예는 많지 않다. 금속 공예의 정수를 보여 주는 최상위 계층의 유물로 판단된다.

의의와 평가

굵은 고리 귀걸이인 태환이식은 주로 고구려와 신라 지역에서만 출토되고 있어, 금속제 장신구의 제작과 영향 관계를 고찰하는 데 중요한 유물이다. 기형이 아름답고 정교한 세공 기술로 제작되어, 시대를 대표할 수 있는 공예품으로 평가된다.

참고문헌

『호암미술관 명품도록 Ⅱ: 고미술 2』(삼성문화재단, 1996)
「이식으로 본 고대 동북아시아 각국 사이의 교류」(이한상, 『백제문화』 49, 2013)
「삼국시대 이식의 연구」(주경미, 『미술사학 연구』 211, 1996)
문화재청(www.cha.go.kr)
주석
주1

고리가 굵고 큰 귀고리. 신라 때의 금 굵은 귀고리가 대표적이다. 우리말샘

주2

금ㆍ은ㆍ금동으로 만든, 굵기가 얇은 귀걸이. 우리말샘

주3

매달아서 길게 늘이는 물건. 우리말샘

주4

속잎의 모양. 우리말샘

주5

금 따위 금속에 무늬를 아로새김. 또는 그렇게 새긴 금속. 우리말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