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사동 토성 ( )

목차
관련 정보
정읍 금사동 토성 전경
정읍 금사동 토성 전경
건축
유적
문화재
전북특별자치도 정읍시 영원면에 있는 삼국시대 외성과 내성의 구조로 축조된 성곽. 산성 · 토성.
이칭
이칭
정읍금사동산성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금사동토성(金寺洞土城)
지정기관
전북특별자치도
종목
전북특별자치도 시도기념물(1981년 04월 01일 지정)
소재지
전북특별자치도 정읍시 영원면 은선리 26번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전북특별자치도 정읍시 영원면에 있는 삼국시대 외성과 내성의 구조로 축조된 성곽. 산성 · 토성.
내용

1981년 전라북도(현, 전북특별자치도)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지정면적 355,396㎡, 둘레 4,759m. 현재 문지(門址) · 수구문(水口門) · 건물지(建物址) 등의 시설이 남아 있다.

동서로 뻗은 산릉의 북사면을 감은 산성으로 내성과 외성으로 구분되는데, 외성은 북쪽 골짜기를 감은 포곡식(包谷式 : 계곡과 산정을 함께 두른 산성)이며 내성은 테뫼식(산 정상을 둘러 쌓은 성)이다. 외성의 규모는 동서 710m, 남북 620m의 평면으로 성곽 둘레는 2,365m에 이른다.

남변은 석축인데, 중앙수구에 북문지가 있다. 수구 서편 성내는 너비 120m 정도의 평탄한 대지가 있는데, 건물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내성은 산릉선을 두른 외성 남변을 외곽으로 하고 동남우각에서 북으로 300m쯤 내려오다가 북사면 중턱을 감았다.

이 곳은 토루(土壘)를 쌓고 안에 회랑도를 설치하였다. 이른바 말달지기라는 것이다. 내성의 전체 둘레는 2,394m인데 외성보다 더 긴 것은 북변 굴곡이 심하기 때문이다.

내성은 동쪽에 해발 200m, 서쪽에 170m의 양 봉우리를 감고 있는데, 그 중간에 길이 427m, 너비 21∼36m의 평탄한 대지가 있다. 이 곳이 건물지로 생각되며, 그 남변 중앙에 남문지가 있다.

내성 동쪽 봉우리도 대지를 이루어 상성(上城) 구실을 하는데, 석축으로 견고하게 쌓았으며, 1980년의 조사결과 기와편과 백제계 토기편 등이 발견되었다. 이 산성은 백제시대의 중방고사부리성(中方古沙夫里城)에 해당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참고문헌

「주류성·백강위치비정에 관한 신연구」(전영래, 부안군, 1976)
『고부지방고대문화권조사보고서』-고사부리-(전영래, 정읍군, 1980)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전영래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