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상첨화 ()

목차
관련 정보
고전산문
작품
작자 · 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정의
작자 · 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개설

1책. 국문필사본. 박순호(朴順浩) 소장본과 김동욱(金東旭) 소장본(현재 단국대학교 율곡기념도서관 나손문고 소장)이 있다. 앞의 것은 완본이나 뒤의 것은 낙장본이다.

내용

이판서의 아들 영학은 기생의 딸 추월과 어려서부터 같이 지내다가 정이 든다. 그 뒤 영학이 아버지를 따라 서울로 떠나게 되자, 영학과 추월은 이별을 안타까워한다. 영학은 추월의 생각이 간절하여 몰래 평양으로 떠난다. 이판서는 남참판댁과 혼약을 하고 택일까지 했으나, 영학이 없어지자 호식(虎食)당한 것으로 알고 슬퍼한다.

한편, 남소저(南小姐)는 부모가 다른 곳으로 출가시키려 하자 남장을 하고 집을 떠났는데, 우연히 추월의 아버지 홍첨지를 만나 그의 수양딸이 된다. 영학은 한진사의 사랑을 받고 있는 추월과 힘들게 만나 도망을 한다. 추월은 영학을 절로 보내어 공부하게 하고 자기는 가사에 힘쓴다.

추월을 찾아나선 한진사는 남소저를 추월로 오인하여 데려가지만 이내 추월이 아닌 줄 알고 수양딸로 삼는다. 그런데 한진사의 아들 태식이 남소저를 탐하여 김갑돌에게 납치해 주기를 부탁하였는데, 갑돌이는 남소저를 데리고 도망한다.

갑돌이와 태식이 서로 싸울 때 남소저는 부처님의 현몽으로 배를 타고 온 추월에게 구원되어 의자매를 맺는다. 남소저를 엿본 장치화가 남소저를 추월로 오인하여 납치해 갔다가 머슴들에게 망신을 당한다. 영학이 과거에 급제한 뒤 이판서와 남참판·홍첨지 등이 자녀들과 상봉하고 혼인잔치를 한다.

상감이 추월과 남소저를 치하하고 추월에게 부실(副室)되기를 허락한다. 남소저는 2남1녀를 두고, 추월은 1남1녀를 두어 행복한 여생을 누린다.

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개화기에 창작된 고소설로서, 남녀간 애정의 두 양상을 병립시키고 있다는 데 그 특징이 있다.

귀한 신분의 남자주인공과 기생 추월의 관계를 통해서는 자유롭고 평등한 사랑을 지향하는 진취적 의지를 보여준다. 반면 남소저를 통해서는 전통적인 부덕을 고수하는 보수적 면모를 보여준다. 이로써 이 작품은 고소설과 신소설의 양면적 성격을 가진 과도기적인 작품임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장면묘사로 시작하는 서두와, 신분의 고하를 막론하고 여성을 육욕의 대상으로 탐욕하는 남성들, 머슴들에게 봉변을 당하는 양반 등을 통하여 당시의 세태를 반영하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