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위 ()

목차
고려시대사
제도
고려시대 경군(京軍)인 이군육위 중 육위의 하나.
목차
정의
고려시대 경군(京軍)인 이군육위 중 육위의 하나.
내용

995년(성종 14)에 정비된 것으로 보이며, 뒤에 비변위(備邊衛)라고 그 명칭이 고쳐진 일도 있다. 경찰부대로서 개경의 치안을 담당하는 것을 주임무로 하였는데, 잡류들이 작당하여 못된 일을 저지르는 경우 이를 금지시키는 책임을 맡고 있었다.

장터나 번화가, 또는 동교(東郊)의 탄현(炭峴) 등 이른바 우범지대에는 검점군(檢點軍)이 순검하도록 규정되어 있는데, 이같이 정기적인 순검의 임무를 띠고 있는 군단이 금오위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좀더 엄격히 본다면 이것은 아마도 정용군(精勇軍)의 임무에 속할 것이며, 금오위에 속해 있으면서도 이와는 다른, 역령(役領)은 복역중의 죄수를 지키는 감독군으로 추측하고 있다.

금오위의 군사수는 정용 6영, 역령 1영, 도합 7영에 7,000명을 보유하고 있으며 상장군 1인, 대장군 1인, 장군 7인, 중랑장 14인, 낭장 35인, 장사 1인, 별장 35인, 녹사 2인, 산원 35인, 위 140인, 대정 280인이었다. → 육위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한국사』 5(국사편찬위원회, 1975)
「고려이군육위(高麗二軍六衛)의 형성과정(形成過程)에 대한 재고(再考)」(이기백, 『고려병제사연구(高麗兵制史硏究)』, 1968)
「고려경군고(高麗京軍考)」(이기백, 『이병도박사화갑기념논총』, 195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