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봉집 ()

목차
관련 정보
기봉집
기봉집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문신, 이시성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02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문신, 이시성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02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4권 2책. 활자본. 1802년(순조 2) 후손 기환(箕煥)이 유고를 수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후손 경일(敬一)의 서문이 있다. 규장각 도서와 국립중앙도서관 등에 있다.

권1∼3에 각체의 시 467수, 권4에 서(序)·기·설·서(書)·논·책(策)각 1편씩 실려 있고, 권말에 부록으로 묘갈 1편과 만사 13편이 수록되어 있다.

권4의 「귀신자이기지양능설(鬼神者二氣之良能說)」은 장재(張載)의 귀신설을 근거로 귀신은 다른 것이 아니라 음양과 천지의 조화에 불과하며, 천지만물의 이치는 곧 음양의 쇠함과 성함임을 밝히고 있다.

「두예향유낙중귀요론(杜預餉遺洛中貴要論)」은 두예(杜預)의 충성과 지혜를 논한 것이고, 「요새방비책(要塞防備策)」은 국방에 관한 정책을 기술한 내용으로, 지세보다 인재의 등용과 인화가 요체임을 강조한 것이며, 논책(論策)은 과거의 시책(試策)인 설(雪)·매(梅)·역(易)에 대한 논책을 수록한 것이다.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