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남 ()

목차
국악
인물
조선후기 거문고 삼절 중 하나인 거문고명인.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목차
정의
조선후기 거문고 삼절 중 하나인 거문고명인.
내용

거문고의 대가인 김경남·함재운(咸在韻)·이병문(李炳文)을 거문고 삼절이라 하였는데, 그 가운데 김경남은 「가곡」반주, 함재운은 「여민락(與民樂)」, 이병문은 「영산회상(靈山會相)」에 뛰어났다.

그의 유보(遺譜)인『금보(琴譜)』(일명 芳山韓氏琴譜)에서 보는 바와 같이 곳곳에서 멋있고 흥에 넘치는 가락으로 연주하였는데, 그는 이것을 ‘흥치’라고 불렀다. ‘흥치’ 또는 ‘해탄(解彈)’이라는 말은 원곡 가락에서 벗어난 변주의 한가지라고 할 수 있다.

‘방산한씨금보’라는 이름은 1916년 서울 방산동에 살던 한우석(韓玗錫)이 편집한 것을 따라 붙인 이름이고, 이 책머리에 정악전습소(正樂傳習所) 고악정리장(古樂整理長) 김경남 문하생이라고 밝힌 점으로 미루어 보아, 한우석이 김경남을 직접 사사하여 편찬한 악보이다.

따라서 이것은 김경남의 가락임이 분명하다. 그는 1912년에 조선정악전습소의 거문고교사로 활약하였고, 정3품의 품계를 받았다.

참고문헌

『방산한씨금보(芳山韓氏琴譜)』
『국악개요』(장사훈, 정연사, 196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