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담수 ()

서계일고
서계일고
유교
인물
조선 중기에, 『서계일고』 등을 저술한 학자.
이칭
태수(台叟)
서계(西溪)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35년(중종 30)
사망 연도
1603년(선조 36)
본관
의성(義城)
출생지
경상북도 성주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중기에, 『서계일고』 등을 저술한 학자.
개설

본관은 의성(義城). 자는 태수(台叟), 호는 서계(西溪). 경상도 성주 출신. 아버지는 참봉 김관석(金關石)이며, 어머니는 순천박씨로 박탄(朴坦)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어려서는 조식을 사사하였고, 오건(吳健)에게서 『심경』·『근사록』을 배웠으며, 황준량(黃俊良)에게서 『중용』과 『대학』을 강의받았는데, 모두 지극한 칭찬을 받았다. 김우옹(金宇顒)·정구(鄭逑)와 도의로 사귀었고, 벗을 사귐에서는 어진 이를 가까이하고 선행을 즐겼으며, 모든 행실이 겸손하였다.

특히 지극한 효성으로 명성이 있었다. 1564년(명종 19) 사마시에 합격하였으나 건강으로 과거를 포기하고 두문불출, 경전 공부에 정진하였다. 그리고 항상 가내 법규를 엄중히 하여 친척 간에 친애함과 불의를 행하지 말 것을 강조하여 우애가 돈독하였다.

1591년 학행(學行)으로 천거되어 선공감참봉(繕工監參奉)을 제수받았으나 부임하지 않았고, 이듬 해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어머니와 함께 가야산으로 피란하였다.

주로 도학을 닦고 후학의 진흥에 힘썼다. 성주의 청천서원(晴川書院)과 상주의 낙암서원(洛巖書院)에 제향되었다. 저서로는 『서계일고(西溪逸稿)』 3권 1책이 규장각도서에 전한다.

참고문헌

『서계일고(西溪逸稿)』
『영남인물고(嶺南人物考)』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