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란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밀직부사, 서북면도체찰사, 참지문하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371년(공민왕 20)
주요 관직
밀직부사|서북면도체찰사|참지문하부사
목차
정의
고려 후기에, 밀직부사, 서북면도체찰사, 참지문하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생애 및 활동사항

1362년(공민왕 11) 판위위시사(判衛尉寺事)로 서북면병마사가 되고, 이듬해에는 앞서 홍건적을 물리친 공으로 2등공신이 되었다. 당시의 권신인 신돈(辛旽)과 가깝게 지내어 두 딸을 바치자 비난이 많았다.

1365년 공민왕의 명령에 따라 임군보(任君輔)·목인길(睦仁吉)과 함께 궁중에서 모든 사무를 관장하였다.

1366년에는 밀직부사(密直副使)로 신돈의 실정을 왕에게 고한 이존오(李存吾)가 순군옥(巡軍獄)에 갇히자, 공민왕의 명령을 받아 국문하였다. 1368년에 서북면도체찰사(西北面都體察使)가 되었고, 1371년 참지문하부사(參知門下府事)에 이르렀다.

이 때 사헌부가 신돈의 실정을 비난하면서 김란의 주살을 주장하여, 김란은 죽임을 당하고 아들들은 모두 적몰하여 관의 노비로 삼았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요절(高麗史要節)』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