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비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후기 상장군, 삼익군 우군사, 군부판사 등을 역임한 무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주요 관직
상장군|삼익군 우군사|군부판사
관련 사건
여몽연합군 일본정벌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후기 상장군, 삼익군 우군사, 군부판사 등을 역임한 무신.
생애 및 활동사항

본래 미천한 집안 출신인데, 용력(勇力)으로 발탁되어 무신정권 말기에 야별초(夜別抄) 지유(指諭)가 되고, 장군·상장군 등을 거쳐 충렬왕 때에 군부판서(軍簿判書)에까지 이르렀다. 1269년(원종 10) 장군 조윤번(趙允璠)·윤수(尹秀) 등과 함께 당시의 무인집정자 임연(林衍)을 제거하려는 모의를 꾸몄다.

그러나 막상 거사가 지체되자 일이 누설될 것을 우려, 오히려 이 사실을 임연에게 밀고하였고 이 때문에 모의에 연루된 조윤번, 비서랑 장호(張顥), 동지추밀원사(同知樞密院事) 조오(趙璈) 등 7명이 처형당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장군으로 승진하고 이듬해 야별초를 거느리고 강화도의 관문인 교동(喬桐)에 주둔하며 당시 원나라에서 개경으로 돌아오던 원종의 군대를 저지하는 임무를 맡고 있었는데, 이는 임연의 뒤를 이은 임유무(林惟茂)의 명령에 의한 것이었다.

무인정권이 무너진 다음에도 관력(官歷)은 계속되었다. 1274년(충렬왕 즉위년)에는 상장군으로서 여몽연합군의 고려 삼익군(三翼軍) 가운데 우군사에 임명되어, 동남도도독사(東南道都督使) 김방경(金方慶), 좌군사(左軍使) 김신(金侁)과 더불어 고려군 5,300인을 이끌고 일본 정벌을 지휘하였고, 그 뒤 군부판서를 지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