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현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성균좨주 등을 역임하였으며, 각종 패악으로 아버지에 의해 신돈에게 보내졌는데, 이에 앙심을 품고 신돈에게 아버지와 형을 무고하여 죽게 한 문신 · 공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388년(우왕 14)
본관
선주(善州: 지금의 경상북도 구미)
주요 관직
성균좨주|2등공신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고려 후기에, 성균좨주 등을 역임하였으며, 각종 패악으로 아버지에 의해 신돈에게 보내졌는데, 이에 앙심을 품고 신돈에게 아버지와 형을 무고하여 죽게 한 문신 · 공신.
개설

본관은 선주(善州: 지금의 경상북도 구미). 아버지는 동지밀직사사(同知密直司事) 김달상(金達祥)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과거에 급제한 뒤 공민왕 때에 여러 벼슬을 거쳐 성균좨주(成均祭酒)에 이르렀다.

1363년(공민왕 12) 공민왕을 암살하려고 한 이른바 ‘흥왕사(興王寺)의 변’에서 왕을 구제한 공으로 2등공신에 봉해졌다.

일찍이 형 김군정(金君鼎)의 애첩을 간통하였고, 원수(元帥) 이방실(李芳實)이 피살되자 그의 부하 임영화(林永和) 형제를 살해하고 가산을 빼앗았으며, 절친한 사이였던 박우(朴瑀)의 처, 그리고 재상 김굉(金鋐)의 첩을 간통하는 등 몹쓸 일을 저지르자 아버지와 형까지 김문현을 경계하여 아버지 김달상이 신돈(辛旽)에게 김문현을 외지로 보낼 것을 청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이에 원한을 품고 오히려 신돈에게 붙어서 아버지와 형을 무고하여 죽였다. 1372년 신돈이 제거되자 간관들이 김문현의 처단을 상소하고, 또한 헌부(憲府)에서도 이를 계속 주청하자 도망하였다가 1378년(우왕 4)에 체포되어 전의현(全義縣)으로 귀양갔으며, 1388년에 이산영(伊山營)에서 교살되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